전국 아파트 1채당 분양가 8.4억…1년 만에 34%↑

19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고급화 전략 여파로 올해 전국에서 분양한 단지의 호당 평균 분양가가 1년 만에 34% 올랐다.

전국 아파트 분양가 추이 [사진=직방]

직방이 2024년 1~2월 공급된 전국 분양 단지의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 3.3㎡당 분양가는 2418만원으로 지난 해 (2034만원)에 비해 19%가량 올랐다. 호당 분양가로 계산할 경우 상승폭은 더 크다. 지난 해 분양한 아파트 한 채 당 분양가는 6억298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8억4417만원으로 지난 해 대비 2억1437만원(34%)이 높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964만원, 지방이 1,938만원으로 지난 해 보다 25%, 18%씩 상승했다. 호당 분양가로는 수도권에서 아파트 1채를 분양 받으려면 10억5376만원이, 지방은 6억5999만원이 든다. 이는 지난 해 대비 각각 3억7430만원, 8712만원 높은 수준으로 수도권이 지방보다 그 차이가 더 크다.

지역별로는 서울 분양가 상승폭이 두드러진다. 올해 서울 분양단지의 3.3㎡당 분양가는 6855만원, 호당 분양가는 25억 9961만원으로 지난 해 대비 각각 86%, 170%가량 높다. 3.3㎡당 1억3770만원인 포제스한강이 1월 분양했고 메이플자이(6,831만원)가 공급되며 분양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

지방에서는 부산과 대구의 분양가 상승폭이 컸다. 부산은 총 5개 단지가 공급된 가운데 광안대교를 조망할 수 있는 입지를 갖춘 고급 단지가 분양에 나서며 분양가가 상승했다. 올해 부산 분양가는 3.3㎡당 3222만원으로 지난 해(2046만원/3.3㎡) 대비 58%가량 높다.

대구(2205만원)는 1개 단지가 공급된 가운데 지난 해(1480만원) 대비 49% 높은 분양가로 공급되며 부산의 뒤를 이었다.

분양가는 2021년 이후로 계속 오르고 있다. 분양가가 오르는 이유는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이 지배적이지만 올해는 도심 인프라 등 특정 수요자들을 겨냥한 고급 주거단지들이 분양해 평균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리드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분양가를 높여 수익성 확보가 필요한 건설사와 분양가 인상에 부담을 느끼는 수요자들의 입장이 상충하면서 분양시장 어려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분양가가 비싸더라도 원하는 입지나 가치를 갖고 있는 단지인지 등을 따지는 전략적 접근으로 분양시장의 양극화는 계속될 전망이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