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캐피탈, 4150만달러 규모 첫 외화자금 조달 성공

28
BNK캐피탈은 18일월 해외 유수 국영은행들로부터 미화 415백만달러 규모의 외화자금 조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사진 왼쪽 세번째 BNK캐피탈 김성주 대표이사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BNK금융타워에서 열린 외화자금조달 기념식에서 김성주 BNK캐피탈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와 박현철 부국증권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가 실무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BNK캐피탈]

BNK캐피탈이 해외 국영은행으로부터 4150만달러 규모의 외화자금 조달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BNK캐피탈은 지난해 11월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로부터 기업신용등급 ‘Baa1(안정적)’을 획득했으며, 이후 첫 외화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Baa1은 투자적격 등급 중 하나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신용도를 인정받는 등급이다. BNK캐피탈은 현재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 5개국에 총 6개 현지 자회사를 두고 있다.

조달금리는 BNK캐피탈의 회사채 민평금리 대비 5bp(1bp= 0.01%) 낮은 수준으로, 외국은행의 현지 지점을 통해 신디케이트론 형태로 차입했다. 신디케이트론이란 다수 은행이 채권단을 구성해 공통된 조건으로 융자하는 대출을 말한다.

BNK캐피탈 관계자는 “국제적으로 신인도를 인정받음과 동시에 이를 통해 향후 국내 채권시장에서도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돼 추가 조달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해외사업 추진에 있어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