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이차전지·양극재 수출 225억 달러로 역대 최대…”전고체 배터리 등 집중 육성”

35

안덕근 산업장관, LG에너지솔루션 찾아 업계 간담회
“8월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양산 등 올해 상저하고 이차전지 수출 실현”

신태현 기자 holjjak@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4’에서 참관객들이 LG에너지솔루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지난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올린 이차전지와 양극재를 우리 수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정부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8일 청주시에 있는 ‘LG에너지솔루션 오창 에너지플랜트1’을 찾아 생산라인을 확인하고, 업계와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2024 인터배터리 전시회’와 배터리 얼라이언스에 이어 최일선 생산 현장을 찾은 것은 우리 수출의 신성장동력으로서 이차전지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재차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는 △LG에너지솔루션 △포스코퓨처엠 △티에스아이 △성우 등 기업 관계자와 한국무역보험공사, 코트라, 한국배터리산업협회 등이 자리했다.

안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해 이차전지와 양극재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인 224억8000만 달러를 달성했지만, 올해 이차전지 수출은 전기차 업계의 배터리 재고조정, 광물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여건이 녹록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다만 하반기에는 배터리 재고조정 완화로 업황 개선이 전망되며, 우리 업체들이 글로벌 전기차 업체가 주목하고 있는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인 4680 원통형 배터리를 이르면 8월부터 순차적으로 양산하면 올해 상저하고 이차전지 수출 실현과 함께 앞으로 확고한 수출 반등 모멘텀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 장관은 “민·관이 합동으로 전고체 배터리 등 게임체인저를 집중 육성하는 한편, 음극재 국내생산 공장 증설 등 견고한 공급망을 구축해 우리나라를 글로벌 배터리 생산의 핵심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수출이 경제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총력전을 펼쳐 우리 경제의 새봄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달 발표한 ‘2024년 범부처 수출확대 전략’에서 발표한 무역금융 360조 원, 수출 마케팅 약 1조 원 등 역대급의 수출 지원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출현장 지원단, 민관합동 수출확대대책회의 등을 통해 수출 현장의 애로를 신속히 해소하고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도 지속해서 마련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