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중기부, 물가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협업

13
해양수산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먹거리 체감물가 완화를 위해 협업에 나섰다.

18일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과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도마큰시장에서 진행 중인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현장을 방문했다.

해양수산부에서 지원하는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는 전통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2만원 한도로 온누리상품권을 환급해 주는 행사이다.

이번 3월 행사는 전국 66개 시장에서 진행되며, 소비자는 행사 참여 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구매한 후 영수증과 신분증을 지참해 시장 내 환급 부스에 가면 간단한 본인 확인 후 온누리상품권을 환급받을 수 있다.

이날 송 차관과 오 차관은 대전 서구 도마큰시장에 방문해 시장 상인과 소비자 의견을 청취하며 수산물 물가 동향과 전통시장 경기 상황 등을 살피는 한편,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해 직접 수산물을 구매한 후 온누리상품권을 환급하고 행사에도 참여했다.

현장에서 송명달 차관은 “물가 관련 현장을 매주 방문하는데,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는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 앞으로 6월까지 매월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며 “체감물가 완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 과정에서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부처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전국 66개 전통시장에서 진행된다. 해수부는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6월까지 매달 60~70개 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 할인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수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오징어·참조기 정부 비축물량 반값 특별전을 4월 14일까지 연장하고 고등어 할당관세 2만 톤을 다음 달까지 전량 배정하는 등 주요 수산물 공급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마트·온라인몰 최대 50%(정부 20%) 할인행사도 매월 개최하는 등 수산물 물가안정 대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수산물 소비자물가는 1.8% 상승해 전체 물가 상승률보다는 낮은 추세다. 해수부는 수산물 물가 안정세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3~4월 두 달 동안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등 다양한 할인 지원에 366억 원을 투입하고 수급 불안 품목은 정부 비축 물량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등 수산물 체감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