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PF 부실·공사비 급등…“건설경기 부진 언제까지”

28

건설사 수익성 악화, 보수적인 수주전략 펼쳐

공공주택 착공 확대·PF 연착륙 방안·해외건설 수주 확대돼야

지난해부터 건설경기가 최악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내년까지 경기 부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왔다.ⓒ데일리안 임정희 기자 지난해부터 건설경기가 최악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내년까지 경기 부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왔다.ⓒ데일리안 임정희 기자

지난해부터 건설경기가 최악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가운데, 향후 내년까지 경기 부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왔다.

18일 건설회관에서 진행된 ‘부동산시장 현안 대응을 위한 릴레이 세미나’에서 박선구 대한건설정책연구원 경제금융연구실장이 ‘건설경기 진단 및 활성화 대책’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세미나는 국토연구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건설산업연구원, 한국부동산개발협회가 공동개최한 것으로 1·10 대책에서 발표된 주요 사안을 살피기 위해 마련됐다.

박 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고금리 상황이 이어지고 있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건설자재가격은 최근 3년간 35.6%, 건설공사비지수는 26.1% 급등하며 건설사의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건설수주와 건축허가, 착공면적, 분양 등 선행지표가 크게 악화되는 등 건설경기 부진 우려는 확산되고 있다.

박 실장은 “부동산PF 대출 규모가 200조원에 육박하고, 브릿지론에서 본PF로 전환되지 못하는 사업장이 위험하고 이슈가 되고 있다”며 “금융당국에서도 정책적 대응을 내놓고 있어 경착륙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지만 정상화는 일정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사비도 역대급으로 많이 올랐다. 최근 40년 정도 역사로 봐도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착공은 건설경기를 단기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지표인데 2022년부터 급감했고 지난해에는 10년 평균의 약 60%에 그치는 등 부진한 건설 선행지표가 올해, 내년까지 건설 동행 지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의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보수적인 수주전략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 실장은 “공사비가 상승해서 매출은 증가하지만 수익성은 하락하고 있다”며 “주요 건설사들의 수주전략을 살펴보니 양질의 사업장이나 공사비가 확보된 사업장만 수주하는 보수적인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공공부문 역할 강화, 위험요인 지원 및 관리, 취약부문 보호 및 육성, 해외건설 활성화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실장은 “지난해 민자 사업 비중이 전체 건설투자의 약 3% 수준이었는데 이에 대한 활성화가 필요하다. 올해 기획재정부에서 14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약 7%로 확대될 수 있다”며 “지난해 공공주택 착공 물량이 1만7796가구였는데 5년 평균인 약 7만가구 대비 25% 수준이었다. 올해 LH가 공공주택 물량을 확대하겠다고 했는데 이 부분을 기대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또 “본PF 전환이 어려운 사업장은 선별적으로 정리를 하되, 손실 규모 축소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반복적인 PF 부실 우려와 관련해 자금 조달 방식에서 PF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볼 필요도 있다”며 “공사비 안정을 위해서도 공공에서 건설자재 수급협의체 등을 운영할 필요도 있다”고 했다.

이어 지역건설 활성화에 대해서는 “지역 건설사 육성과 중장기적인 경쟁력 강화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해외수주에 대해서는 “해외건설은 국내건설에 대한 대체제 성격이 강하다.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시기 해외건설 수주가 증가하면서 국내건설 침체를 보완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해와건설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