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시가격 가장 비싼 아파트는 ‘164억원’ 더펜트하우스 청담

21

PYH2023032218030001300_P4_20240319060114376
더펜트하우스 청담 모습./연합뉴스

올해 전국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 아파트는 공시가 164억원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더펜트하우스 청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아파트는 4년 연속 최고 공시가 1위에 올랐다.

19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르면 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407.71㎡형의 올해 공시가격은 164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공시가격보다도 1억6000만원 오른 가격이다.

청담동 호텔 엘루이 부지에 지어진 더펜트하우스 청담은 1개 동 29가구 규모로 2020년 입주했다. 지난 2021년 처음 163억200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산정되며 당시 가장 비싼 공동주택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더펜트하우스 청담의 뒤를 이어 2위는 올해 초 입주를 시작한 청담동 한강변 아파트 에테르노 청담으로 조사됐다. 전용면적 464.11㎡형 공시가격이 128억6000만원 수준이다. 공시가격이 산정되자마자 바로 2위에 올랐다.

이 아파트는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스페인 건축가 라파엘 모네오가 설계했으며, 더펜트하우스 청담처럼 1개 동 29가구 규모다.

지난해 2위였던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은 3위로 내려앉았다. 전용면적 244.72㎡형이 106억700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기록됐다. 공시가는 작년보다 9억6600만원 올랐다.

4위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4.75㎡형으로 98억9200만원이었다. 1년 새 9억9500만원 상승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 273.93㎡형은 90억8700만원으로 5위를 유지했다.

6위는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한남 전용 268.95㎡형으로 89억4600만의 공시가가 기록됐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4위에서 올해 6위로 두 계단 내려앉았다.

7위는 성동구 성수동 1가 갤러리아 포레 전용 271.83㎡형으로 77억6900만원, 8위는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로 전용 273.64㎡형이 77억1100만원의 공시가로 뒤를 이었다.

9·10위는 각각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234.8㎡형(74억9800만원)·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269.41㎡형(71억5100만원)이 올랐다.

한편 전국 공시가격 상위 10위 곳 아파트는 모두 서울에 위치한 아파트가 차지했다. △강남구 아파트 3곳 △용산구 3곳 △서초구 2곳 △성동구 2곳 등이다.

작년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가 비수도권 아파트 중 유일하게 10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올해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