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메스, 반도체 후공정 차세대 프로버설비 4000호기 출하 달성

21
정태경 세메스 대표(왼쪽에서 네번째)가 임직원들과 프로버설비 4000호기 출하를 기념하고 있다.ⓒ세메스 정태경 세메스 대표(왼쪽에서 네번째)가 임직원들과 프로버설비 4000호기 출하를 기념하고 있다.ⓒ세메스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장비업체 세메스가 반도체 후공정 차세대 프로버설비 4000호기를 출하했다.

세메스는 정태경 대표를 비롯한 회사 관계자 및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날 천안 본사에서 프로버설비 400호기 출하 기념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프로브 스테이션(Probe Station)은 반도체 웨이퍼의 전기적 특성 검사를 위해 테스터와 결합되는 설비다. 2003년 개발한 이래 20년 만에 4000호기 출하를 달성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설비는 2018년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레드닷 산업디자인 컨셉 부문 최우수상인 베스트 오브 베스트 상을 받기도 했다.

정태경 세메스 대표는 “4000호기 출하는 설비의 품질과 신뢰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꾸준한 기술개발과 영업망 확대로 매출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