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뛰어넘은 셰플러, 플레이어스 사상 첫 2연패…최소 경기 5000만 달러도 달성

19
(AFP/연합뉴스)
(USA TODAY/연합뉴스)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50년 사상 첫 2연패를 달성한 스코티 셰플러(28·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최소 경기 출전 상금 5000만 달러 기록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셰플러는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 TPC 소그래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를 잡아 8언더파 64타를 쳤다.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셰플러는 공동 2위인 브라이언 하먼(37), 윈덤 클라크(31), 잰더 쇼플리(31·이상 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까지 5타 차 공동 6위였던 셰플러는 4번 홀(파4)에서 82m 거리에서 샷 이글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5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든 뒤, 후반 들어서도 11·12번홀 연속 버디에 이어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해 대역전승을 거뒀다.

PGA투어에서 상금이 가장 많이 걸린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린다. 이 대회서 두 차례 정상을 차지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9·미국)도 타이틀 방어엔 실패했다.

이날 우승상금으로 450만 달러를 챙긴 셰플러는 자신의 통산 상금을 5350만 달러(약 715억6695만 원)로 늘렸다. 앞서 셰플러는 11일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우승상금 400만 달러)서도 우승하며 2주간 850만 달러의 상금을 획득했다.

현재까지 113경기에 출전한 셰플러는 8승째 만에 총 상금 5000만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 번 새 역사를 써나갔다.

이는 작년 욘 람(스페인)이 세운 141경기를 훌쩍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람은 지난해 US오픈 우승과 함께 통산 상금 50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셰플러가 113경기 만에 5000만 달러를 돌파할 수 있었던 것은 PGA투어가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부펀드가 후원하는 신생 투어 리브(LIV)골프에 맞서 상금 규모를 대폭 키웠기 때문이다.

세계 랭킹 2위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69경기 만에 5000만 달러 돌파, 역대 통산 상금 1위인 우즈는 177경기 만에 5000만 달러를 넘겼다.

셰플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목이 좋지 않았지만 대회를 포기할 생각은 없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한 번 우승도 어려운데, 2연패는 정말 특별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