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FOMC 주시하며 상승…나스닥 0.39%↑

15

연준, 3월 FOMC서 금리 동결 전망
엔비디아, 소폭 상승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상승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0.33포인트(0.83%) 오른 3만9110.7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9.09포인트(0.56%) 상승한 5178.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34포인트(0.39%) 뛴 1만6166.79에 거래를 마쳤다.

연준은 19~20일 FOMC 회의를 개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미국 물가 지표가 강세를 보이면서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에 소극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확률로 99%를 제시했다. 5월과 6월에 금리를 인하할 확률은 각각 3.8%, 63.2%로 집계됐다.

시장은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 엔비디아의 연례 콘퍼런스에도 주목했다. 엔비디아는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센터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GTC 2024’를 열고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 ‘블랙웰(Blackwell)’을 공개했다. 다만 주가는 장중 3% 이상 하락세를 보이다 1% 상승하며 마감했다.

CFRA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최근의 랠리 이후의 건강한 시장 소화 과정은 투자자들의 예상보다 늦게 일어나거나 더 깊을 것”이라며 “AI 혁명은 아직 갈 길이 멀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하락세는 최근 상승에 대한 약간의 소화 과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