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연준 FOMC 앞두고 전반적 강세…엔화, 4개월래 최저

22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상승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0.33포인트(0.83%) 오른 3만9110.76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9.09포인트(0.56%) 상승한 5178.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3.34포인트(0.39%) 뛴 1만6166.79에 거래를 마쳤다.

연준은 19~20일 FOMC 회의를 개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미국 물가 지표가 강세를 보이면서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에 소극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반영하는 점도표가 수정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금리 인하 횟수가 0.25%포인트(p)씩 3차례가 아닌 2차례로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연준이 발표한 점도표에서 올해 연방기금 금리 중간값은 연 4.5~4.75%였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연 5.25~5.50% 수준이다.

시장은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 엔비디아의 연례 콘퍼런스에도 주목했다. 엔비디아는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센터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GTC 2024‘를 열고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 ‘블랙웰(Blackwell)’을 공개했다. 다만 주가는 장중 3% 이상 하락세를 보이다 1% 상승으로 반등하며 마감했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러시아산 원유 공급 차질 우려가 커지면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75달러(0.91%) 오른 배럴당 83.4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브렌트유는 0.27달러(0.31%) 상승한 배럴당 87.16달러로 집계됐다.

WTI는 지난해 10월 27일, 브렌트유는 지난해 11월 3일 이후 최고치를 각각 경신했다.

우크라이나는 올해 들어 러시아 원유 정제 시설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달에만 최소 7개의 정유소가 우크라이나 드론 공격의 표적이 됐다. 로이터는 “해당 공격으로 러시아 정제 설비의 7%, 하루 약 37만500배럴의 원유 처리 작업이 중단됐다”고 전했다.

스톤엑스의 알렉스 호데즈 애널리스트는 “러시아가 원유 저장의 제약에 직면하면 원유 생산량을 줄일 가능성도 있다”며 “러시아 정제 설비에 대한 공격으로 전 세계 원유 공급이 하루 약 35만 배럴 감소하고 WTI 가격이 배럴당 3달러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럽증시 마감

유럽 주요 증시는 4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범유럽 주가지수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6% 상승한 505.23으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0.31% 오른 1만7987.49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65% 높은 8201.05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0.20% 오른 7738.30을 기록했다.

뉴욕금값 마감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값이 하락했다.

금 현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4% 하락한 온스당 2151.69달러를 나타냈다.

금 선물 가격은 0.4% 내린 온스당 2154.6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이 다음 날 나올 연준 FOMC 성명을 기다리는 가운데 달러가 강세를 보인 것이 금값 하락세로 이어졌다.

가상자산

가상자산 가격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20일 오전 7시 5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7.11% 급락한 6만2697.7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8.55% 내린 3212.86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리플은 0.58491748달러로 7.52% 빠졌고 도지코인은 9.33% 급락한 0.1205253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연준의 20일 FOMC 성명 발표를 앞두고 투자자들이 위험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 최근 며칠 새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자금 흐름이 실망스러웠다고 코인데스크는 설명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14일 7만4000달러를 넘으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나서 15% 이상 빠졌다.

뉴욕 외환시장

일본은행이 17년 만에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세계 마지막 마이너스 금리를 종료하는 역사적 변화가 일어났지만, 엔화 가치가 오히려 하락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3% 상승한 103.90으로 2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150.96엔까지 치솟으면서 엔화 가치가 4개월 만의 최저치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도 1.1% 상승한 163.99엔으로 엔화 가치는 유로화에 대해서도 4개월 만의 최저 수준을 보였다. 유로·달러 환율은 1.0863달러로 0.08% 하락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0.2% 내린 1.2723달러에 거래됐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일본의 금리 차가 여전히 커서 계속 엔화 가치에 하락 압박을 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