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텔에 보조금 85억·대출 110억 달러 지원…삼성·TSMC보다 많아

78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정부가 인텔에 보조금 85억 달러(약 11조 4000억원), 대출 110억 달러 등 약 200억 달러 규모의 지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가 백악관 발표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지원금은 대부분 인텔의 애리조나 공장 건설 및 개보수에 사용될 예정으로, 이는 삼성전자(60억 달러) 및 TSMC(50억 달러)에게 지급할 것으로 알려진 보조금 규모를 크게 뛰어넘는 수준이다.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같은 내용을 애리조나주에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리조나주는 미국 대선에서 주요 경합주이기도 해 올해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애리조나의 표심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당시 애리조나주에서 가까스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인텔에 대한 이번 지원은 약 3만명의 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인텔 지원 계획을 가리켜 ‘엄청난 딜’이라며, 미국 반도체 역사 상 최대 투자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첨단 반도체가 미국에서 생산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현재 0% 수준인 미국 내 첨단 반도체 생산 비중이 2030년까지 20% 수준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이든 정부는 중국과 대만 등에 대한 반도체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2022년 반도체과학법을 제정하고, 미국에 투자하는 반도체업체들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 본격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사업 진출을 선언한 인텔은 미국 내 4개 주에 공장 건설 등을 위해 총 10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미국 반도체 산업 강화를 목표로 2022년 제정된 반도체과학법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자국 내 반도체 생산 시설에 390억 달러, 연구개발(R&D) 시설 투자에 110억 달러를 지원한다. 현재까지는 영국 방산업체 BAE시스템즈의 미국 자회사와 미국 반도체업체인 글로벌 파운드리 및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가 보조금 수령을 확정지었다.

삼성과 TSMC 등도 보조금이 확정됐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정식 발표는 수주 내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