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라크 국방장관회담…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수출 주목

17
신원식 국방부장관이 20일 국방부에서 타벳 모하메드 사이에드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부장관을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0일 국방부 청사에서 타벳 모하메드 사이에드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부 장관을 만나 회담하기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국방부]
 
한국과 이라크 국방장관이 20일 국방부 청사에서 만나 국방·방위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라크는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KUH-1) 도입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회담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타벳 모하메드 사이에드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자이툰 부대 파병 20주년과 ‘군사협력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 10주년을 맞아 그동안 국방·방산 협력에 대한 성과를 평가했다. 또 양국 간 협력을 확대·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신 장관은 한·이라크 간 군사교육 교류, T-50 훈련기 수출, 공군기지 재건사업 등을 통해 양국 국방·방산협력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신 장관은 추가적인 방산 수출 확대를 위해 한국이 개발·운용 중인 다양한 무기체계에 대한 우수성을 설명하기도 했다.
 
신 장관은 “양국이 단순히 판매자와 구매자 관계를 넘어 군 인사 교류, 교육훈련, 후속 군수 지원 등 포괄적인 국방·방산협력 관계로 발전·심화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타벳 장관은 이라크의 재건과 이라크군의 발전에 기여한 자이툰 부대 등 한국군을 높이 평가하면서 양국이 무역·방산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이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타벳 장관은 “우수한 기술력과 수십 년간 운용한 경험을 통해 성능이 검증된 한국 첨단무기들을 이라크에 도입한다면 이라크 국방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와 함께 양국 장관은 자이툰부대 파병 후 20년간 지속적으로 발전해 온 양국 간 신뢰와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호혜적인 국방·방산 협력을 더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이라크 군 고위 관계자들은 이달 초 방한해 수리온과 지대공 유도미사일 ‘천궁-Ⅱ(M-SAM2)’ 등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한·이라크 국방장관 회담에서 이들 무기체계에 대한 수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수리온은 방위사업청 주관 아래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이 2006년 개발한 첫 국산 기동헬기다. 2012년부터 육군에 실전 배치돼 기동헬기와 의무헬기로 활용되고 있다.
 
타벳 장관은 방한 기간에 현재 협력이 진행 중인 주요 방산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날 예정이다. 타벳 장관은 이날 KAI 서울 사무소에서 강구영 KAI 사장 등 경영진과 만나 차담회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2010년대 중순부터 이라크, 인도네시아, 태국 등과 수리온 수출을 협의해 왔지만 아직 계약이 성사된 곳은 없는 상황이다. 이라크가 군 고위 장성에 이어 국방부 장관까지 보낼 정도로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첫 수출 성과로 이어질지 이목이 쏠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