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M發 반도체 회복”… 수출 경기 전망, 3년 만에 최대

16
사진한국무역협회
[사진=한국무역협회]

반도체 산업이 회복세에 돌입하면서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가 3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에 따르면 ‘2024년 2분기 EBSI는 116.0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21년 2분기(120.8) 이후 12개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기업이 체감하는 수출 경기는 올해 1분기 대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EBSI는 다음 분기 수출 경기에 대한 기업의 전망을 나타내는 지표로, 100을 기준으로 전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면 100보다 큰 값을 가진다.

조사 대상 15개 품목 중 우리나라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와 선박의 강한 회복세가 전체 수출 호조세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무협은 반도체(148.2), 선박(127.6), 자동차‧자동차부품(124.5) 등 8개 품목의 2분기 수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반도체는 2017년 3분기(148.8) 이후 27개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전체 수출 산업 회복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의 EBSI 지수는 해당 지수가 집계된 2009년 이후 두 차례만 140.0을 상회했다.

반도체 산업은 인공지능(AI) 시장 성장에 따른 고대역폭메모리(HBM) 수요 증가와 메모리 공급 과잉 완화에 따른 수출단가가 상승해 수출 업황 개선이 이어질 전망이다.

선박도 국제해사기구(IMO) 및 유럽연합(EU)의 해운 탄소배출 기준 강화로 LNG선, 메탄올선 등 친환경 선박 기술을 보유한 우리 조선 업계의 수주 지속에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철강‧비철금속제품(90.7), 섬유·의복제품(91.4), 기계류(96.0) 등은 약보합세를 보이며 2분기 수출 경기가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항목별로는 국제물류(98.7)를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EBSI가 100을 상회해 수출 개선이 체감되고 있다. 특히 수출 대상국 경기(117.3)와 수출단가(117.0)가 가장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부담과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 물류비용 상승 등의 애로는 지속되고 있지만 점차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원자재 가격상승이 4개분기 연속 수출기업의 최대 애로사항(19.5%)으로 지목됐다. 홍해 사태 및 파나마운하 통항 차질 장기화로 인한 물류비용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이 크다고 느끼는 기업의 응답 비중이 전분기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다.

김규원 한국무역협회 연구원은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 IT 제품과 선박‧자동차 등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우리 수출이 2분기부터 완연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수출 회복세 지속을 위해 원자재 가격 불안, 홍해 사태로 인한 물류비 부담 등 기업의 고민을 덜기 위한 원자재 수입선 다변화, 선복 확보 및 물류비 지원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