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수장 “美 FOMC 금리 동결, 국제 금융시장 안정세 유지에 기여”

21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시작에 앞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시작에 앞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동결 결정이 국제금융시장 안정세 유지에 기여하겠지만 주요국의 통과정책 차별화에 따른 변동성 확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이른바 ‘F4(Finance4)’는 21일 은행연합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날 새벽 FOMC의 금리동결 결정에 따른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 부총리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등이 함께했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FOMC를 열고 5차례 연속 정책금리를 동결했다. 연준 위원들의 금년 금리 인하폭 전망도 기존대로 75bp를 유지했다. 또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금리가 정점 수준이라면서 올해 정책 전환을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는 FOMC 결과를 ‘완화적’으로 평가해 주가가 오르고 금리와 달러인덱스는 하락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결정이 국제금융시장 안정세 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최근 일본은행과 미 연준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차별화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변동성 확대 간긍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관계기관간 긴밀히 공조해 대응해 나서기로 했다.

또 최근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경우 기업 밸류업 지원 노력 등으로 외국인 주식자금이 유입돼 증시가 개선새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또 환율도 주요국과 유사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어 회사채·단기금리 안정세가 지속되는 등 양호한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제2금융권과 부동산 PF(Project Financing) 등 잠재 리스크도 충분히 관리 가능한 상황이라는 의견을 모았다. 제2금융권의 경우 금리인상 여파로 연체율이 다소 올랐으나 과거 평균을 하회하는 수준이다. 자본비율도 규제비율을 큰 폭으로 넘어서는 등 양호한 손실흡수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부동산 PF는 대출 연체율이 다소 오르고 있지만 정상 사업장은 적시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사업성이 부족한 곳은 재구조화를 유도하는 등 연착륙이 진행되고 있다. 금융권 자체적으로 충분히 감내 가능한 상황인 만큼 다른 곳으로 리스크가 옮겨갈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판단이다.

이들은 질서 있는 부동산 PF 연착륙을 위해 대출 보증 규모를 확충하고 사업장 정상화 지원 펀드의 지원 대상을 확대해 현장의 자금 애로를 완화하기로 했다. 또 사업성 평가기준 개편과 대주단 협약 개정 등을 통해 시장 자율적인 재구조화가 이뤄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