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 1등 DNA로, 반도체 기판·전장 세계 1위 만들 것”

27

KakaoTalk_20240321_103135337_01
문혁수 LG이노텍 CEO가 21일 서울 마곡 LG이노텍 본사에서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정문경 기자

문혁수 LG이노텍 신임 CEO가 21일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광학솔루션사업 뿐만 아니라 반도체 기판과 전장 등 신사업 분야에서도 세계 1위를 이뤄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1일 문 CEO는 서울 마곡 본사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주주총회’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LG이노텍의 신임 CEO로 취임했다.

문 CEO는 2009년 LG이노텍의 광학솔루션 개발실장, 연구소장 등을 역임하며 세계 최초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 모듈을 개발해 광학솔루션사업을 세계 1위로 키우는데 일조했다. 2020년부터는 광학솔루션사업부장을 맡아 세계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시장 1위를 자리를 공고히한 성과를 내며, 신임을 얻었다. CEO로 선임되기 전까지 CSO(최고전략책임자)로서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 및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성공적으로 주도했다. 이 덕에 문 대표는 회사의 사업현황을 꿰뚫고 있는 ‘준비된 CEO’라는 평가를 받는다.

문 CEO는 광학솔루션사업에서 1등 성공을 이뤄낸 DNA를 회사가 추진하는 신사업인 반도체기판과 전장 부품·카메라 사업에도 적용해 세계 1위 역사를 새로 써내려가겠다는 다짐이다. 문 CEO는 “광학솔루션사업부에서 글로벌 빅테크 고객과 함께 광학솔루션사업을 세계 1위로 키워낸 경험은 LG이노텍 1등 DNA의 근간”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FC-BGA(플립칩 볼그레이 어레이) 등 반도체 기판 및 전장부품사업도 1등으로 키워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CEO는 “현재 인공지능(AI) 신기술로 인해 자동차, 로봇 등에서 변화가 크게 생길 것”이라며 “이 시점에서 반도체와 자동차 등 영역에서 기판과 자동차용 전장 부품, 자율주행 등에서 협력을 통해 사업을 키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휴머노이드 로롯이 미래에는 주력 플랫폼으로 나올 것으로도 본다”며 “이를 대비해 빅플레이어들과 부품회사로서 협력해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바일 시장에서의 경험을 반도체, 로봇, 자동차로 마켓쉐어를 확장하기 위해 CEO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CEO는 전장부품·카메라 사업에서 현재 2조원 수준인 매출 규모를 5년 내 5조원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문 CEO는 “현재 전장사업에서 수주잔고가 13조원 정도 되기 때문에 실현 가능한 목표”라며 2025년까지 수주잔고를 20조원까지 키우고자 한다.

ADAS용 센싱 부품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LG이노텍은 모바일 분야에서 축적한 독보적인 카메라 모듈 기술 역량을 차량 카메라와 LiDAR·Radar 등의 센서 제품으로 확대 적용해 ADAS용 센싱 솔루션 글로벌 1위를 목표로 세웠다.

문 CEO는 공장 증설 및 및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LG이노텍은 지난 1월 대만 렌즈 기업인 AOE에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광학솔루션사업에서 이뤄진 첫 지분투자 사례로, 향후 외부 파트너십을 적극 확대하여 기술 및 원가 경쟁력, 제조 공정 역량 등 경쟁우위 확보를 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올해 멕시코 생산라인 증설 등을 통해, 북미 완성차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문 CEO는 “FC-BGA 시장 선점 가속화를 위한 지분투자, M&A 등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LG이노텍은 지난 2022년 고부가 반도체 기판인 FC-BGA 사업 신규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 이를 위해 LG전자로부터 구미4공장(약 22만㎡)을 인수해 FC-BGA 생산라인을 구축했다. 구미4공장은 전체 공정 과정에 AI가 적용된 최첨단 ‘드림 팩토리’로, 지난달 첫 양산 시작과 함께 본격 가동에 들어 갔다.

로봇과 UAM 등 신사업도 체계적으로 준비에 나선다. 문 대표는 “특히 AI 시대 급성장 중인 AMR(휴머노이드) 분야에서 LG이노텍이 기여할 수 있는 영역(센싱, 제어 기술 등)이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로봇 관련 선행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UAM, 우주 산업 등으로 원천기술을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미래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은 고객맞춤형 B2B 비즈니스를 지속한다. 문 CEO는 “미래 사업에서도 1등이 되기 위해선 고객이 필요한 기술이 무엇인지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제안해 고객과 함께 신기술을 개발하는 방식의 고객맞춤형 비즈니스 모델을 신규 패러다임으로 적용해야 한다”며 “1등 고객과 함께 꿈꾸고 성장하는 ‘1등 고객맞춤형 B2B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