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아파트 수주전 총력

24

0005697340_001_20240321135407310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 조감도./포스코이앤씨

포스코이앤씨가 서울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아파트 사업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단지 사업 시행사인 KB부동산신탁은 오는 23일 여의도 하나증권빌딩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시공사 선정에 나선다.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기존 588가구의 아파트를 최고 56층, 992가구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포스코이앤씨는 하이엔드 주거브랜드 ‘오티에르’만의 특별한 대안설계를 제안했다. 또 서울시 신통기획 정비계획에서 요구하는 인허가 사항을 온전히 반영해 빠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최근 공사비 갈등 및 공사 중단 이슈가 없도록 입찰 당시 제출한 사업제안서와 일치하는 도급계약서 안을 날인해 제출했다고 부연했다.

분양 수입금을 소유주들에게 먼저 지급하고 사업비 대출을 은행에 상환 후 공사비를 받는 조건도 제시했다. 3.3㎡당 798만원을 포함해 공사비 7020억원을 제시했고, 총사업비 1조원도 책임 조달을 약속했다.

전중선 포스코이앤씨 사장은 “여의도 한양아파트의 성공이 곧 오티에르의 성공이기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전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