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연준 안도에…일본 닛케이 사상 최고ㆍ대만 가권 첫 2만 돌파

28

미국 3월 FOMC 연내 금리 전망 3회 유지
뉴욕증시 3대 지수 최고치 상승 긍정 영향
“일본 기준금리 17년 만의 인상에도 강한 흐름”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21일 종가 4만815.66.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가 21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3회 기준금리 인하 전망을 유지한 데 따른 안도감에 힘입어 전반적으로 강세를 나타냈다. 특히 일본은 닛케이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찍었고, 대만증시 가권지수도 처음으로 2만을 돌파해 눈에 띈다.

이날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12.06포인트(2.03%) 급등한 4만815.66에 마감했다. 도쿄 증시의 우량주로 구성된 토픽스지수는 45.24(1.64%) 오른 2796.21에 종료했다.

대만증시 가권지수는 414.64포인트(2.10%) 상승한 2만199.09에 거래를 마쳤다. 사흘 만에 상승 전환하며 종가 기준으로 처음으로 2만대에 올라섰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1.71포인트(0.06%) 내린 3077.98에 종료했다.

오후 4시 20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354.49포인트(2.14%) 상승한 1만6897.56에, 싱가포르 ST지수는 46.61포인트(1.47%) 오른 3224.09에, 인도 센섹스지수는 478.95포인트(0.66%) 상향된 7만2580.64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이 19일 마이너스 정책금리를 해제해 17년 만에 금리를 인상했지만 일본 증시가 기대보다 강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은행이 완화적 금융 기조를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닛케이는 지난달 34년 2개월 만에 거품 경제 시기의 고점을 넘어선 뒤 이달 4일 종가 기준으로 사상 처음으로 4만선을 돌파했다. 이어 6일까지 3거래일 연속 4만대를 유지하다가 7일 이를 하회하며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 종료 우려에 소폭 조정을 보인 것이다. 하지만 19일 4만대를 회복했다.

이에 더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둘러싼 우려가 해소되며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전날 신고가를 기록한 영향으로 일본 증시도 이날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높은 물가 압력에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 횟수를 2차례로 줄일 것으로 우려됐으나 3차례 금리 인하 전망을 유지했다.

도쿄일렉트론(5.47%), 도요타자동차(3.37%), 어드반테스트(2.09%), 레이저테크(3.21%), 소프트뱅크그룹(5.01%),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2.95%), 패스트리테일링(2.81%) 등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상하이증시에서 태양광, 제약, 전력, 항공, 보험, 반도체 등이 약세를 나타냈다. 반면 석유, 석탄, 은행, 증권주는 강세를 보였다.

상하이거래소 신흥 기술기업 50개로 구성된 커촹반 지수는 0.96% 하락했고, 선전거래소 창예반 지수는 0.63% 내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