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하락 출발 전망…반도체 소부장 강세 예상

17

전문가들은 22일 코스피가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저 PBR, 반도체, 조선, 전력기기 등 위험 선호심리가 확산하는 등 업종마다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코스피는 0.2~0.4% 하락 출발 예상한다. 국내 증시는 지난 이틀 동안 외국인과 기관이 약 4조7000억 원 이상 순매수하며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반도체 업종은 약 3조9000억 원의 매수세가 집중되며 지난 이틀 순매수 금액의 약 82%에 달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수급 움직임은 관심을 두고 지속 관찰할 필요가 있다.

특히, 올해부터 예상되는 이익 회복 사이클은 본격화할 경우 밸류와 주가에 대한 재평가도 함께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21일 국내증시는 비둘기파적이었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마이크론 시간외 15% 강세 및 삼성전자 보조급 수혜 기대감, 20일까지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2% 늘어 전월 대비 증가 전환 등에 외국인 현물과 선물 3조4000억 원 순매수에 힘입어 전 업종이 강세였다.

금일 역시 저 PBR, 반도체, 조선, 전력기기 등 위험 선호심리가 확산하며 상승 출발할 것으로 전망한다.

미국 정부는 28일 삼성전자에 반도체 보조금을 발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60억 달러, TSMC는 50억 달러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보조금 기대감과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젠슨황이 삼성전자 HBM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발언에 반도체 중소형주 뿐만 아니라 전력기기 역시 수혜주로 분류되는 모습이다.

정책 및 대중 견제 수혜주는 반도체, AI, 조선에 이어 바이오테크로 확산할 여지가 존재한다.

최근 워싱턴에서 바이오테크 역시 AI, 양자 컴퓨팅, 첨단반도체에 이어 상업성과 군사기술 개발 목적을 동시에 가질 수 있는 업종을 지목됐다. 최근 트럼프 역시 미국이 중국 의약품 제조에 의존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중국의 제약, 철강 수입품과 생산된 제품을 축소하기 위한 4년 계획 도입을 공약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