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세대 부동산 시장 대세로 등극…‘학세권’ 단지에 관심 ‘쑥’

27
자료제공=GS건설운암자이포레나 퍼스티체 투시도.

최근 아파트 시장 분위기가 실수요자 중심으로 개편되자 ‘학세권’ 아파트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주택 실구매자의 연령대가 학령기 자녀를 둔 3040세대에 집중돼 있어 교육에 대한 수요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월별 매입자 연령대별 아파트 매매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매매된 아파트는 총 41만1182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30·40대의 거래량은 총 21만5801건으로, 전체의 52.40%에 달했다.

3040세대가 ‘큰 손’으로 떠오르면서 정주요건이 우수한 학세권 단지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단지 인근에 학교가 있을 경우 유흥업소 및 숙박업소 등이 들어설 수 없다. 상대적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이 구현되는 만큼, 학세권 단지를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많다는 분석이다.

학세권 입지를 갖춘 아파트는 분양시장에서도 선방을 이어갔다. 이달 서울 강동구 둔촌동에서 분양한 ‘더샵 둔촌포레’는 반경 300m 내에 선린초, 둔촌중, 둔촌고 등이 있는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춰 분양 당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결과 1순위 청약에서 93.0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2월 청약을 받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에서 분양한 ‘탕정대광로제비앙센트럴’는 도보권에 초·중·고교가 있는 배방읍 대표 학세권 단지로, 평균 70.23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한 바 있다.

실제 아파트는 같은 생활권을 공유함에도 학교와의 거리에 따라 가격이 상이하다. 일례로 송파구 잠실동 ‘잠실리센츠’는 도보권에 초·중·고교가 있는 대표 학세권 단지다.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이달 단지의 전용면적 84㎡A 타입 평균 매매 가격은 23억3500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동월 동일 생활권에 위치하지만, 도보권에 중학교가 없는 ‘L’ 아파트 전용 84㎡ 타입 매매 가격(22억 원) 대비 1억3500만 원 이상 높은 금액이다.

한 부동산업계 전문가는 “학세권 아파트는 자녀의 안전한 통학,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유해시설이 적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환금성도 좋아 부동산 하락기에는 가격 방어력이 우수하고, 호황기에는 가격 상승 여력이 크다”고고 말했다.

이 가운데 최근 학세권 입지를 갖추고 분양을 앞둔 단지로는 ‘운암자이포레나 퍼스티체’가 있다. GS건설과 한화 건설부문은 이달 광주광역시 북구 운암3단지 주택재건축사업을 통해 이 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 59~84㎡, 총 3214가구 중 1192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또 GS건설은 4월 경기도 이천시 송정동 산 31번지 일원에서 ‘이천자이 더 레브’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25층 7개동, 전용 84~185㎡ 총 635가구 규모다.

이밖에 롯데건설은 경기도 광명시 광명 9R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를 분양할 예정이며, 현대건설은 4월 전라남도 여수시 소라면 죽림리 일원에 ‘힐스테이트 죽림더프라우드’를 분양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