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株 ‘빚투’ 주의…신용잔고 급증세

28

1417320198
/게티이미지뱅크

반도체 시장 회복에 따른 기대감으로 국내 반도체주 투자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이에 반도체 종목들에 대한 ‘빚투’도 증가세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삼성증권으니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5238억원으로 2022년 10월25일(5464억원) 이후 1년5개월 만에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SK하이닉스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3126억원으로 2021년 10월18일(3228억원) 이후 2년5개월 만에 최대치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신용잔고는 이달 들어 각각 10%, 52% 증가해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 전체 신용잔고 증가율(6%)을 크게 웃돌았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투자자가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린 뒤 변제를 마치지 않은 금액이다. 이 잔고가 늘었다는 것은 레버리지(차입) 투자가 증가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반도체 업황 개선에 양호한 전망과 함께 삼성전자의 ‘고대역폭메모리(HBM)’ 기대감이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자극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올 들어 국내 반도체 수출은 양호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는 이달 들어 각각 7.5%, 8.7% 상승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투자 과열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고 있다. 작년부터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선반영됐기에 단기조정 국면에 들어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변준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반도체 관련주에 대한 밸류에이션 부담은 상대적으로 덜 하다고 판단되지만, 반도체 관련 국가 증시들의 고평가 우려와 연동돼 움직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