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 북부 방문…”서민들 물가상승에 고통”

10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경기 포천시 소흘농협하나로마트에서 대파와 참외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경기 포천시 소흘농협하나로마트에서 대파와 참외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정부가 물가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서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물가 점검차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파가 875원에 판매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답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표는 주말 경기 북부 지역 표심 공략에 나섰다 그는 이날 경기도 포천시 소흘농협하나로마트를 방문해 파 한 단을 직접 구매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하나로마트 가서 대파 가격 사봤더니 3900원이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살 때는 875원이라더니 야당 대표가 가면 900원인 줄 알았더니 3900원이었다. 서민들이 파 한 단에 고통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물가 문제를 넘어서 더 심각한 게 있다. 파 한 단이 875원이면 농민이 살겠나”라며 “세상 물정이라는 게 파 한 단이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과 한 개가 만원인데 1시간 아르바이트를 해도 사과 하나를 못 사는 세상이 정상적인 세상인가”라고 덧붙였다.

또 “물가를 관리하고 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게 정부가 할 일”이라며 “그런 일 하라고 권력을 맡기고 세금을 내는 건데 그 세금과 권력을 고속도로 위치 바꿔서 땅 투기나 하고 있다”고 비판의 수위를 올렸다.

아울러 “민생 물가를 관리하기 위해 생산 원가를 낮추는 게 도움이 된다”며 “수십조원을 부자감세 해주는 게 아니라 공공요금상승을 억제하고 서민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