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아파트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로 재탄생…현대건설 낙점

43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현대건설이 선정됐다.ⓒ데일리안 임정희 기자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현대건설이 선정됐다.ⓒ데일리안 임정희 기자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현대건설이 선정됐다.

23일 KB부동산신탁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하나증권빌딩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토지 등 소유자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전체회의에서 진행된 투표 결과 현대건설이 314표를 얻으며 포스코이앤씨(231)를 따돌리고 시공권을 따냈다.

여의도 한양아파트는 재건축을 통해 최고 56층, 5개동(아파트 4개동, 오피스텔 1개동), 992가구로 거듭난다.

현대건설은 하이엔드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제안하며 단지 명으로는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를 제시했다. 공사비는 3.3㎡당 824만원이며 오피스텔 고급화 등을 통해 개발 이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