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해외 투자 50조…’비둘기’ 연준에 운용 ‘가속페달’

29

외화 유가증권 평잔 48조

한 해 만에 6조 넘게 증가

금리 인하 전망에 ‘청신호’

해외 투자 이미지. ⓒ연합뉴스 해외 투자 이미지. ⓒ연합뉴스

국내 4대 시중은행이 해외 채권과 주식에 투자해 운용하고 있는 자산 규모가 지난해에만 6조원 넘게 불어나면서 5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주요국들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판단해 해외 투자를 확대해온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해는 정책금리 인하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은행들의 해외 투자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지난해 외화 유가증권 평균 잔액은 48조27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4.3%(6조494억원) 늘었다. 은행은 가계와 기업에 대출을 내주고 남은 여유자금을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해 리스크를 분산한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우리은행이 9조2093억원으로 17.6% 늘어나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은행(14조2340억원·14.7%) ▲신한은행(10조4808억원·13.8%) ▲하나은행(14조3537억원·12.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은행들이 외화 유가증권 투자를 확대한 배경엔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주요국들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사실상 마무리됐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2022년 3월부터 정책금리 인상을 본격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제로(0) 수준에 머물던 금리를 5%대까지 끌어올렸다. 하지만 이후 지난해 9월부터 이달까지 다섯 차례 연속 금리 동결 기조가 지속됐다.

이에 시장에서는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사이클이 마무리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 은행들도 높은 이자율과 향후 매매 차익을 기대하고 채권 중심의 해외 투자를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시장에서 새로 발행되는 채권 금리가 내려가면 기존에 보유한 채권값은 오르게 된다.

앞으로도 은행들의 이 같은 투자 행보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달 개최된 미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가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으로 해석되면서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연준은 점도표(dot plot)를 통해 올해 말 금리 전망 중간값을 4.625%로 제시했다. 이는 기존 전망과 같은 수준으로, 연내 정책금리가 0.25%포인트씩 세 차례 인하될 것이란 예상이다.

정원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월 FOMC에서 금리 자체는 예상대로 동결됐다”면서 “올해 금리 인하 폭이 어느 정도인지를 인지할 수 있게 한 회의였던 만큼 중요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연초 이후 엇갈리는 지표로 인해 올해 금리 인하 횟수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이번 회의를 통해) 3회 인하로 종결됐다”며 “이와 같은 의구심으로 형성된 불확실성은 당분간 사라진 것으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