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 중기 95개사 해상 운송 지원 시행

58
한국무역협회(KITA)가 중소기업 해상 운송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한국무역협회는 홍해 사태 및 파나마 운하 통항 장기화로 인한 기업의 물류 차질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는 HMM과 공동으로 유럽·미국 노선에 매주 1000TEU 규모의 중소기업 전용 선복을 확보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무역협회는 HMM과 협의를 통해 미국 서안 500TEU, 미국 동안 400TEU, 북유럽 50TEU, 지중해 50TEU 규모의 선복을 확보했으며, 기업은 확보된 선복을 바탕으로 개별 계약을 체결해 화물을 선적하게 된다.

한국무역협회는 1차 선정 대상 95개 사를 대상으로 25일부터 연말까지 총 2만5650TEU 규모의 선복을 제공할 계획이며, 중동 사태 추이에 따라 잔여 TEU를 활용해 지원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최근 세계 양대 운하 통행 차질로 인한 글로벌 선사들의 희망봉 우회 조치로 인한 국내 수출 기업들의 운임 부담과 수출 화물 선적 차질은 확대되고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컨테이너선 운임지수(KCCI)에 따르면 2월 기준 한국발 유럽 노선의 해상운임은 지난해 10월 대비 250.1% 상승했으며, 한국발 미국 동부 노선의 해상운임은 지난해 10월 대비 156.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희망봉 우회로 인해 EU 항로의 운항 일수는 수에즈 운하 통과 대비 12일~14일이 추가되고 있어(왕복 31일 추가) 선박 순환 지연으로 인한 기업의 화물 선적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

김고현 한국무역협회 전무는 “동 지원사업을 통해 물류 리스크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우리 기업이 안정적인 수출을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선사와 수출 기업간 장기 운송 계약 모델이 활성화돼 국내 해운 시장 변동성을 축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