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들, 지난해 실적 20% 감소…부동산 경기 부진 여파

29

제목 없음
/금융감독원

부동산 경기 부진으로 지난해 증권사들의 기업금융(IB) 부문 수익이 30% 넘게 줄면서, 당기순익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증권사 60개사의 당기순익은 5조7960억원으로 전년(4조4549억원) 대비 30.1% 증가했다. 다만 일회성 손익(배당금수익 2조2000억원) 제외 시 당기순익은 3조5569억원으로 전년 대비 20.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항목별 손익현황을 살펴보면, 수수료 수익은 11조7244억원으로 전년(13조388억원) 대비 10.1% 감소했다.

IB 부문 수수료의 경우 3조2769억원으로, 부동산 경기 악화 등으로 채무보증 수수료 등이 감소해 전년(4조8388억원)대비 32.3% 줄었다. 자산관리 부문도 1조1185억원으로 투자일임·자문수수료 감소 등에 따라 전년(1조1633억원) 대비 3.9% 감소했다.

그에 반해 수탁 수수료에서는 거래대금이 증가한 영향으로 5조531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5조302억원 대비 10% 늘어난 수준이다.

자기매매손익은 9조2181억원으로 전년(3조5579억원) 대비 159.1% 증가했다. 이는 금리 안정화 등으로 채권관련손익이 크게 증가한 데 기인한다.

같은 기간 선물회사 3개사의 당기순익은 927억7000만원으로 전년(559억원)보다 66% 늘었다. 지난해 말 지가지본이익률(ROE)은 15.6%로 5.6%포인트 증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