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전국서 아파트 1만4000여가구 집들이…전월比 60%↓

37

권역별 월별 입주물량 비교와 단지 수 추이
권역별 월별 입주물량 비교와 단지 수 추이./직방

다음 달 전국에서 아파트 1만4154가구가 집들이를 시작할 예정이다.

25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4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만4154가구로 추산된다. 이는 작년 동기(1만8347가구) 대비 23%(4193가구), 지난 달(3만5131가구)보다 60%(2만977가구) 줄어든 물량이다.

특히 대단지 및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감소할 예정이다. 1000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 월별 비중은 1월 17%(9개), 2월 13%(6개), 3월 24%(11개)로 꾸준히 증가했지만 4월은 단 3%(1개) 수준이다.

또 4월 수도권 입주 물량은 3709가구로, 올해 월평균 수도권 입주물량(1만2800여가구)의 약 29% 수준에 불과하다. 이는 작년 동월(1만51가구) 대비 63%, 전월(1만6170가구)보다 77% 적은 물량이다. 지역별로 △경기 6개 단지, 3218가구 △서울 2개 단지 491가구 △인천 0가구다.

지방 입주물량은 1만445가구다. 전월(1만8961가구)보다 45% 줄어든 반면 작년 동기(8296가구)보다는 26% 많다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3677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경북(3241가구) △경남(1002가구) △충남(816가구) △전남(486가구) 등의 순이다.

4월 입주물량이 감소하지만 전세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분기에 예년보다 많은 물량이 공급된 바 있어서다. 게다가 5월 2만4168가구, 6월 2만7391가구가 각각 입주를 앞두고 있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리드는 “통상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의 경우 잔금 확보 등을 이유로 일시적으로 전세매물이 많아지기도 한다”며 “입주 마감 직후에는 집주인이 이자부담 등을 이유로 보증금을 낮춰 세입자를 찾기도 해 비교적 저렴하게 새 아파트 전세를 찾을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