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조 규모 첨단전략산업 육성 펀드 조성

20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전경

한국수출입은행은 반도체·배터리·바이오·미래모빌리티·첨단전기전자 분야(첨단전략산업)에 중점 투자하는 펀드 조성을 위해 1500억 원을 출자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수은이 첨단전략산업 육성 펀드 조성을 추진하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수은은 지난해 상반기에도 첨단전략산업 분야 지원을 위해 4개 펀드에 1500억 원을 출자해 총 1조 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성공한 바 있다.

올해 출자사업의 최종적인 펀드 규모도 1조 원이 목표다.

수은은 펀드가 투자한 기업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인증을 신규 취득하면 그 실적에 따라 수은에 귀속되는 수익의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지급할 방침이다. 운용사와 투자기업의 ESG 경영 내재화를 유도해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촉진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출자사업은 중소형 운용사와 대형 운용사 간 경쟁 완화를 위해 펀드 규모에 따라 대형과 중소형 분야로 리그를 구분해 조성한다.

이에 따라 운용 능력은 우수하지만, 재무구조나 운용자산 규모 면에서 상대적으로 열위한 중소형 운용사의 경합 부담을 완화하고, 조성펀드 규모를 세분화해 펀드 운용전략과 투자 대상을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출자사업을 통해 첨단전략산업 분야에 민간주도 투자를 유도하는 마중물 자금을 공급해 우리 기업이 해당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