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23억’ 이부진 사장, ‘4100억’ 규모 삼성전자 주식 매각하는 이유

84
'연봉 23억' 이부진 사장, '4100억' 규모 삼성전자 주식 매각하는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상속세 납부를 위해 삼성전자 주식 500만주가량을 처분한다. 이날 종가(7만8900원) 기준 약 4100억 원 규모다.

이번 주식 처분은 상속세 납부를 위해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받은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15일 대출금 상환용으로 보유 중인 삼성전자 주식에 대해 하나은행과 유가증권처분신탁 계약을 체결했다.

처분 주식수는 전체 보유 주식(5299만2821주) 가운데 524만7140주로 계약 기간은 15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다. 최종 판매 가격이 아직 확정되진 않았으나 이날 종가 기준으로 보면 4139억9934만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그는 현재 삼성전자 지분 0.33%를 금융회사에 맡기고 7070억원을 연 5%대 금리에 차입 중이다. 한 달에 내는 이자비용만 3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올해 1월에는 삼성전자 0.04%(240만 1223주)를 포함해 삼성물산 0.65%(120만 5718주), 삼성SDS 1.95%(151만 1584주), 삼성생명 1.16%(231만 5552주) 지분을 처분하기도 했다.

한편 이건희 선대회장이 별세하면서 남긴 상속 재산은 26조 원이다. 이 선대회장의 별세 이후 삼성 일가가 내야 하는 상속세는 12조 원에 달한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해 2021년 4월부터 5년에 걸쳐 상속세를 분할 납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