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뉴욕증시 ‘숨 고르기’…지정학적 불안에 유가↑

21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지난주 랠리에 잠시 숨을 고르는 모습을 보였다. 유럽과 중국 당국의 기술기업 압박도 증시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25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62.26포인트(0.41%) 하락한 3만9313.64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15.99포인트(0.31%) 내린 5218.19에,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4.35포인트(0.27%) 밀린 1만6384.47에 거래를 끝냈다.

유럽연합(EU)은 디지털시장법(DMA) 준수 여부를 둘러싸고 애플과 구글, 메타 플랫폼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DMA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면 전 세계 연간 매출액의 최대 10%, 반복적으로 위반하는 기업에는 20%의 제재금이 부과될 수 있다. 구글과 애플 주가가 각각 0.46%, 0.83% 내렸다. 메타는 1.29% 하락했다. 대형 기술주에 대한 매도세가 투자 심리를 악화 시켰다.

중국의 제재 소식도 반도체 관련주에 악재가 됐다. 중국 당국은 자국 정부 기관에서 인텔과 AMD의 마이크로프로세서를 탑재한 개인용컴퓨터(PC)와 서버를 사실상 배제하는 내용의 새 지침을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업정보화부(MIIT)는 지난해 말 내놓은 정부용 컴퓨터 및 서버 조달과 관련한 새 지침에서 정부 기관과 당 조직에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고, 외국산 운영체제(OS)와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 대신에 자국산 제품을 사용하도록 권장했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와 낙관적 경제 전망은 증시의 하락 폭을 제한했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인터뷰에서 “올해 세 차례의 금리 인하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리사 쿡 연준 이사는 “주의 깊게 정책 조정을 진행하면 노동시장의 강함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면서 목표치인 인플레이션 2%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러시아 정유시설 타격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일보다 1.32달러(1.64%) 오른 배럴당 81.9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북해산 브렌트유 5월물 가격은 1.32달러(1.6%) 오른 배럴당 86.7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러시아의 원유 공급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유가를 끌어올렸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주말에도 무인기(드론)로 러시아의 정유시설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공격이 지속되면서 러시아의 정유 능력이 이미 7~10% 감소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손상 정도에 따라 주요 수리에는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모될 것으로 보인다.

또 러시아 정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 모임 ‘OPEC 플러스(+)’의 감산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석유 기업에 4~6월 생산을 줄일 것을 명령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OPEC+는 30일 온라인 회의를 열고 감산 조치 이행과 세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OPEC+는 다음 주 회의에서 현행 산유량 억제 조치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증시 마감

유럽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범유럽 주가지수 스톡스유럽600지수는 509.86으로 0.04% 상승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0.30% 오른 1만8261.31로,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00% 하락한 8151.60으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0.17% 떨어진 7917.57을 기록했다.

뉴욕금값 마감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값이 상승했다.

금 현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5% 상승한 온스당 2174.51달러를 나타냈다.

금 선물 가격은 0.8% 오른 온스당 2176.4달러를 기록했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계속 금 시장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TD증권의 바트 멜렉 상품 전략 부문 대표는 “지금까지 금 랠리에 실제로 참여하지 않은 ‘자유 재량적 트레이더(Discretionary Trader)’들과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들이 금리 인하가 확정되면 시장에 들어와 금값이 2분기 쉽게 온스당 2300달러 선에 도달할 수 있다”며 “다만 강한 경제지표는 금값을 후퇴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상자산

가상자산 가격이 상승했다. 비트코인은 11일 만에 7만 달러 선을 회복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26일 오전 8시 1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4.46% 급등한 7만321.4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4.64% 뛴 3618.76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리플은 0.64362977달러로 1.40% 올랐고 도지코인은 0.58% 하락한 0.1775112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

미국 달러화가 약세를 보였다.

연준 성명 발표 이후 달러 가치가 떨어졌고 엔화 가치는 수십 년래 최저치에 근접한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19% 하락한 104.23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ㆍ달러 환율은 0.01% 상승한 1.0840달러를, 파운드ㆍ달러 환율은 0.02% 오른 1.2638달러를 기록했다. 달러ㆍ엔 환율은 0.01% 하락한 151.40엔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주 강세를 보였던 달러화는 이번 주 첫 거래일에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시장은 일본 정부의 외환시장 개입 시사에 초점을 맞췄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간다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기자들과 만나 “지금의 엔저는 펀더멘털에 부합하지 않으며 명백히 투기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며 “과도한 변동 폭에 대해선 어떠한 선택도 배제하지 않고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통화 시장에 직접 개입할 것인지’ 질문에도 “우린 언제나 준비됐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는 환율이 151.95엔을 기록했던 2022년 시장에 개입한 적 있다. 달러ㆍ엔 환율은 지난주 151.86엔까지 오르면서 당국의 시장 개입 가능성을 높였다. 다만 간다 재무관 발언 직후 151.05엔까지 낮아졌고 이날 151엔대 중반에서 거래됐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