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부동산 시장, ‘의대 정원 확대’에 웃는다…“명문고ㆍ학원가 밀집지 기대감”

25
자료제공=각 업계지역별 의대 정원 현황 및 주요 학군지.

정부가 전국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 배정 발표를 단행하면서 지방 부동산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비수도권 의대에 증원 배정 인원이 상당수 집중된 만큼 광주와 세종, 대구, 부산 등 지방 대도시 내 학군지 부동산이 직접 수혜를 누릴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증원 의대 정원 총 2000명 중 경인 지역에 18%인 361명을 신규 배정하고 비수도권에는 82%인 1639명을 배정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비수도권 의대는 신입생의 60% 이상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이 때문에 지역인재전형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의대 정원 증원이 확정된 지방 대도시의 학군지 전입이 필요해 인근 부동산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입시 학원 관계자는 “의대 정원 증원 발표 이후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은 지역을 선점해 지역인재전형을 준비하려는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며 “자녀 교육을 위해 지방으로 이사까지 고려하는 상담자도 많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 지역 중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광주의 부동산 시장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광주는 국립대인 전남대 의대 정원 125명에 75명이 증원됐고, 조선대에는 125명에 25명이 증원되는 등 총 100명이 신규 배정됐다. 서울 소재 8개 의대의 총 정원이 826명임을 고려하면 상당한 규모다.

이런 호재에 맞춘 건설사의 분양 마케팅도 등장했다. 라인건설은 광주 명문 학군인 일곡지구에서 ‘위파크 일곡공원’을 분양 중이다. 이에 맞춰 유튜브 구독자 약 100만 명을 보유한 ‘공부의 신 강성태’ 초청강연을 진행한다. 다음 달 3일까지 견본주택에서 무료로 선착순 1000명을 모집해 다음 달 6일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1에서 강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민간공원특례사업인 ‘위파크 일곡공원’은 총 1004가구 중 임대와 특별공급을 제외한 전용면적 84㎡형 569가구와 전용 138㎡형 228가구를 분양 중이다. 부동산 침체기임에도 지난달 청약접수 결과 평균 2.9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A㎡형은 계약이 완료됐다.

라인건설 관계자는 “인근 대비 3.3㎡당 약 200만 원 저렴한 분양가와 국내 최초로 청약일정 확정 전에 미리 견본주택을 열고 고객 사전 모니터링을 진행하며 상품성을 높인 것이 인기 요인”이라며 “앞으로 모든 평형이 빠르게 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