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공사, 노후 영구임대아파트 리모델링 추진

18
부산도시공사는 취약계층의 주거여건 개선과 임대주택 품질 향상을 위해 공사에서 관리 중인 노후 영구임대주택 120세대를 대상으로 시설 리모델링 개보수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부산도시공사
부산도시공사는 취약계층의 주거여건 개선과 임대주택 품질 향상을 위해 공사에서 관리 중인 노후 영구임대주택 120세대를 대상으로 시설 리모델링 개보수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부산도시공사]

부산도시공사는 취약계층의 주거여건 개선과 임대주택 품질 향상을 위해 공사에서 관리 중인 노후 영구임대주택 120세대를 대상으로 시설 리모델링 개보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준공 후 15년이 지나 건물 노후화가 심한 영구임대아파트 세대에 대해 친환경 자재를 활용한 벽지, 장판, 가구 수선을 진행한다.
 
또한 고성능 창호, 절수형 수전, LED 조명기구 등 친환경 장비 설치를 통해 전체 에너지 효율을 높여 관리비 절감을 위해 힘쓴다.
 
해당 사업에는 국고보조금 약 19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31억 원이 투입되며 9월 말 공사 준공이 목표다. △다대3 10호 △다대4 20호 △다대5 25호 △학장1 5호 △동삼1 5호 △동삼2 15호 △덕천2 10호 △개금2 15호 △반송 10호 △부곡 5호의 총 120세대를 대상으로 하며, 작년 대비 10세대가 증가됐다.
 
부산도시공사 김용학 사장은 “노후 영구임대아파트 리모델링은 입주민의 주거 복지 향상과 주거비 경감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업 대상 확대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주거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3월 초순 △다대4 △다대5 △동삼2 △개금2 지구에 샘플세대 총 4개소 선정을 완료했다. 이후 시공업체와 자재 선정과 세부 일정 조율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책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