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반도체 시군 특화산업 관련 국제회의 준비 기관 모집

20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오는 4월 12일까지 ‘경기 지역특화 컨벤션 육성 공모사업’ 참여기관을 공모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역특화 컨벤션은 지역의 특색을 담은 대규모 회의를 뜻한다. 이번 공모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신재생에너지, 인공지능(AI) 등 경기도 유망산업이나 시군 특화산업과 관련된 전시회나 국제회의를 기획 중인 민간기업, 공공기관, 경기도 31개 시군 등이 참여할 수 있다.

도는 올해 지원 단계를 △인큐베이팅(신규 또는 1회 개최 컨벤션, 3개국 100명 외국인 10명 이상 참가, 최대 5500만원 지원) △유망(행사 육성 및 성장지원 등 도약이 필요한 컨벤션, 5개국 300명 외국인 30명 이상 참가, 최대 7500만원 지원) △우수(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글로벌 행사로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행사, 7개국 500명 외국인 50명 이상 참가, 최대 9000만원 지원) 3단계로 세분화했다.

지원금은 국내외 홍보비, 해외연사 초청, 사장 임차, 관광프로그램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선정된 컨벤션사업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으로부터 사전·현장·사후 단계별 컨설팅을 통해 경기도 대표 글로벌 컨벤션 행사로 육성하기 위한 자문을 받게 된다.

공모사업에 참여할 기관은 오는 4월 12일까지 경기관광공사 누리집에서 접수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해 공모사업은 다양한 행사를 선정할 수 있도록 지원 단계를 나누고 지원 폭을 대폭 넓혔다”며 “경기도 대표 글로벌 컨벤션을 육성해 더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컨벤션으로 성장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