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철 SKC 사장 “반도체 글라스 기판·생분해 소재 등 신규사업 조기 안전화 추진할 것”

54
박원철 SKC 사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SKC
박원철 SKC 사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SKC]

박원철 SKC 사장이 올해 경영 방침으로 “이차전지용 동박과 반도체 테스트 소켓 등 주력 사업의 수익구조 강화와 반도체 글라스 기판, 생분해 소재를 비롯한 신규 사업의 조기 안정화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SKC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본사 6층에서 열린 ‘제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박 사장이 “SKC는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화학, 반도체 전공정 분야 비핵심사업 유동화와 반도체 후공정 분야 고부가 사업 투자로 전사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주주들을 대상으로 한 경영현황 보고에서 “지난해는 이차전지와 반도체, 화학 등 주요 사업의 전방시장이 동시에 위축되는 전례 없는 경영환경을 겪었다”면서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중장기 지속가능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유지한 SKC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경영지원부문장과 신창호 SK(주) 포트폴리오매니지먼트부문장이 각각 사내이사와 기타비상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또한 박시원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사외이사로 재선임됐다.
 
SKC는 이번 선임으로 이사회의 재무, 투자 분야의 전문성을 보강하면서 경영진에 대한 관리·감독 등 이사회 본연의 기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박시원 이사의 재선임으로 사외이사 중 여성 이사의 비율도 50%를 유지하게 됐다.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도 원안대로 통과했다.
 
SKC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꾸준히 강화해왔다. 지난해 7월 글로벌 ESG 평가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로부터 전년 대비 한 등급 상승한 ‘A’등급을 획득했다. 또 같은 해 10월 한국ESG기준원 평가 등급도 ‘A플러스(+)’로 상향된 바 있다.

SKC 관계자는 “올해도 경영환경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이를 극복하고 회사의 수익성을 확보해 내겠다”며 “회사의 성장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주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