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실물경기는 냉랭…소비 심리는 더 얼어

22
고물가에 실물경기는 냉랭…소비 심리는 더 얼어
3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전월보다 0.2%포인트 오른 가운데 한 소비자가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피망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물가 불안이 이어지면서 소비 침체도 장기화하고 있다.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넉 달 만에 내림세를 나타내며 소비 회복의 기대감도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건설 등 투자도 부진하면서 실물 경기의 불안한 흐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0.7로 전월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CCSI는 지난해 11월 97.3에서 올해 2월 101.9까지 올랐으나, 이달 들어 내림세로 전환했다. 이는 물가상승과 소비침체 등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월과 비교하면 현재경기판단(-2포인트), 현재생활형편(-1포인트), 생활형편전망(-1포인트), 가계수입전망(-1포인트)이 내렸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23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이라는 뜻이다.

소비심리의 위축 우려는 커졌지만 물가는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월(121.83)보다 0.3% 높은 122.21(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0.1%)과 올해 1월(0.5%)에 이어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감귤(31.9%), 배추(26.3%), 우럭(57.9%) 등 농수산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입물가 역시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의 동반 상승으로 오름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수입물가는 1월보다 1.2% 상승했다. 원재료 가격은 전월 대비 2.4%, 중간재 가격은 0.8% 올랐다.

물가 상승세는 여전한데 경기 회복세는 불투명하다. 수출의 개선 조짐에도 건설 등 투자 부문의 위축세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1월 건설 수주 총액은 1년 전보다 53.6% 감소한 8조 564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주택 수주액이 32.1% 줄어든 영향이 컸다. 기획재정부는 이달 경제동향에서 “제조업 생산·수출 중심 경기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민간소비 둔화·건설투자 부진 등 경제 부문별로 회복 속도에 차이가 있다”고 평가했다.

실물경기의 불안한 흐름에도 통화긴축 기조는 여전하다. 한국은행은 이달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물가가 목표 수준(2%)으로 안정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통화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영경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기준금리를 정상화하게 되면 내수 진작 효과가 기대되지만 가계대출과 주택시장을 자극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며 “양쪽 방향을 잘 보면서 금리를 결정해 나갈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