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과도한 비관론은 경계…이제는 경기 바닥 통과에 주목”[차이나 마켓뷰]

20
출처=이베스트투자증권

27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시장 참여자들의 중국에 대한 비관론이 우세한 상황이나 정부의 부양책 효과와 부동산 경기 저점 통과를 기대할 시기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백관열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에 대한 전반적인 시각은 여전히 낙관보다는 비관이 우세하다”며 “특히 부동산 리스크의 경우 정부의 끊임없는 부양책에도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채 화두에 오르고 있으며 유동성 위기에 노출된 부동산 기업도 속출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최근 중국 정부가 파산해야 할 부동산 기업은 파산해야한다는 발언이 시장 참여자들에게 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헝다그룹에 벌금을 부과하는 등 엄격한 조치를 내리면서 부동산 살리기 기조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됐다”면서도 “중국 정부 파산 관련 발언과 헝다 처벌은 부동산 규제를 하려는 것이 아닌 시장을 더 건전하게 전환하려는 의도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헝다그룹은 비구이위안(컨트리가든)과 완커와 달리 정부 지침을 준수하지 않고 무분별한 문어발식 경영이 디폴트를 초래한 사례로, 정부 파산 관련 발언과 엄정한 조치는 본보기를 보여줘 과도한 레버리징만 근절하겠다는 의미에 불과하다”며 “완커는 최근 디폴트 리스크가 부각됐고, 국유기업으로 분류되지 않으나 중국 정부는 금융기관에 적극적인 금융 지원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현재 중국 부동산 관련 지표는 바닥권에서 회복되고 있지 않지만, 중국 주식 누적 펀드플로우에서 추가 유출이 나타나지 않고 외국인 자금은 오히려 유입되면서 기존의 불확실성이 하방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고 있다”며 “중국 증시에 대해 지나친 비관론은 지양하고, 정부의 누적된 부양책 효과와 부동산 경기 저점 통과를 기대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