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산, 인니·UAE·사우디 정조준…3개국 대사와 방산수출 논의

18

산업부, 3개국과 개별 면담…방산 및 산업·에너지 협력 확대

이투데이DB한국 공군의 F-15K 슬램 이글.

세계 방산시장에서 K-방산의 존재감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인도네시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와 방산 수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26일 방산협력 주요 공관장 회의를 위해 입국한 인니, UAE, 사우디 대사와 개별 면담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산업부는 면담에서 각 공관장과 주재국의 정세, 방산시장 현황 및 동향, 방산 프로젝트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아울러 방산과 연계한 산업·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25일 인도네시아 대사와의 면담에서는 인도네시아의 신정부 출범에 따른 주재국 동향에 대한 설명을 듣고, 2016년부터 시작된 KF-21 전투기 공동개발 사업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또한, 핵심 광물 등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같은 날 진행된 UAE 대사 면담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수출 원전인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가동으로 쌓인 양국의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진전시키고, 지난해 1월에 있었던 양국 정상 간 경제외교를 통해 시작된 군함, 유도무기 등 방산협력 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26일에는 사우디 대사와 면담을 갖고, 지난해 12월 체결된 한국과 걸프협력회의(GCC) 간의 자유무역협정(FTA)를 통해 무기류 등의 관세가 철폐되는 등 우호적 여건을 활용해 방산 수출을 확대하고, 수소 등 에너지·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안 장관은 “방위산업은 경제와 안보를 동시에 강화할 수 있는 핵심 산업”이라며 “수출 최일선에 있는 주재국 대사들이 현지 정보를 적시에 정부와 공유하고, 기업의 현지 진출 애로 해소에도 적극 나서는 등 산업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폴란드 및 카타르 대사와도 방산 관련 개별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