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어린이 에듀핀테크 기업 레몬트리와 MOU…“퍼핀, 가족 투자 서비스 제공”

18
사진=신한투자증권이선훈 신한투자증권 자산관리부문대표(오른쪽)와 이민희 레몬트리 대표가 25일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본사에서 MOU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은 자녀 용돈 관리 서비스 앱 ‘퍼핀’을 운영하는 레몬트리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퍼핀은 7세 이상 자녀를 위해 계좌 없이 만들 수 있는 교통카드 겸용 용돈 카드로, 부모가 안전하고 유연하게 통제할 수 있는 자녀 용돈 관리 및 경제금융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금융교육 콘텐츠를 체계적으로 제공해 출시 1년 만에 이용자 20만 명을 돌파했다.

신한투자증권은 어린이들의 건강한 투자 습관 형성을 위해 퍼핀 앱 안에 비대면 계좌개설(부모+자녀)과 알파세대 눈높이에 맞는 금융교육 콘텐츠 및 주식투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민희 레몬트리 대표는 “퍼핀을 사용하는 많은 부모 회원들이 효과적인 용돈 교육뿐만 아니라 가족 간의 소통도 더욱 원활해져 만족해한다”며 “앞으로도 알파세대 눈높이에 맞춘 금융 콘텐츠부터 가족과 함께하는 맞춤형 투자까지 어린이 금융 생활 교육의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선훈 신한투자증권 자산관리부문대표는 “미성년자 비대면 계좌개설이 허용되면서 많은 고객이 시장에 유입됐지만 정작 어린이를 위한 금융교육 콘텐츠와 투자 서비스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양사의 강점을 살린 쉽고 재미있는 금융교육과 투자 경험 제공을 통해 건강한 투자 습관 형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