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엔화 가치, 34년 만의 최저치…마이너스 금리 종료에도 ‘고삐 풀린 엔저’

27

엔ㆍ달러 환율 한때 151.97엔까지 치솟아
일은 총재ㆍ위원 ‘완화 정책 유지’ 시사에 시장 요동
환율 160엔 선 돌파 전망도
일본증시에는 호재로 작용

엔·달러 환율. 단위 엔. 27일 고점 151.97엔으로 34년래 최고치(엔화 가치 최저). 출처 CNBC

미국 달러당 일본 엔화 가치가 34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일본은행(BOJ)이 이달 17년 만의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마이너스 금리 체제를 종료했지만, 오히려 엔저 고삐가 풀려버린 형국이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장중 151.97엔까지 치솟으면서 이전 고점인 2022년 10월의 151.94엔을 넘어섰다. 이에 엔화 가치는 1990년 7월 이후 3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앞서 일본은행이 19일 금리를 올리며 마이너스 금리에서 벗어날 때만 해도 엔화 가치가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그러나 이후 조기 추가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가 강해지면서 오히려 엔저를 촉발했다.

이날도 다무라 나오키 일본은행 심의위원이 한 강연에서 “통화정책을 관리하는 방식이 매우 중요하다”며 “느리고 꾸준한 정상화가 비정상적인 대규모 완화를 끝내는데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일본은행에서도 가장 ‘매파’적 인물로 알려진 다무라 위원이 이같이 말하자 시장은 출렁거렸다.

게다가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도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 출석해 “당분간 완화적인 금융환경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엔저를 부추겼다. 그 결과 금리 인상 전 149엔대에 머물던 환율은 현재 152엔에 육박하고 있다.

다만 스즈키 순이치 일본 재무상이 “정부가 필요하다면 단호한 조치를 할 것”이라며 구두 개입하면서 엔화 가치의 낙폭은 다소 줄었다. 순이치 재무상은 전날에도 “급격한 환율 변동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시장을 흔드는 투기 세력에 경고했다.

이런 이유로 엔·달러 환율이 더 오르면 머지않아 당국이 시장에 개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직전 개입 시점은 환율이 151.95엔을 기록했던 2022년이다. 당시에도 당국은 “단호한 조치”를 거론하며 개입했다. 내셔널오스트레일리아은행의 로드리고 카트릴 수석 외환 전략가는 “최근 기록을 고려할 때 환율 152엔 선 돌파가 개입을 촉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후쿠오카파이낸셜의 사사키 이사오루 수석 투자전략가는 “미국 경제가 계속 견실한 모습을 유지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내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지 않는다는 견해가 퍼진다면 환율이 160엔까지 오를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엔저 가속은 일본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9% 상승한 4만762.73에 마감했다. 장중 한때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인 4만888선을 웃돌기도 했다.

엔저에 수출 관련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 도쿄일렉트론은 1.49% 상승했고 패스트리테일링은 1.23% 올랐다. 닛케이는 “저금리가 계속될 것이라는 시각에서 매수세가 더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