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부동산 PF발 ‘4월 위기설’은 낭설…충분히 감내 가능”

20

박춘섭 경제수석 “금융권 PF 익스포저 규모 늘지만, 증가 규모 적어”

연합뉴스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최근 건설업계 등에 경기 침체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발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는 ‘4월 위기설’과 관련해 “부동산 PF 문제에 대해 정부는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소위 ‘4월 위기설’은 전혀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27일 밝혔다.

대통령실 박춘섭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금융권 PF 익스포저 규모는 다소 늘고 있으나, 증가 규모가 적고 연체율도 2.7% 수준으로 충분히 감내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정부는 질서 있는 연착륙이라는 일관된 목표 아래 정상 사업장에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한편 사업성이 떨어지는 사업장은 재구조화 또는 정리하는 방안을 지속 추진 중”이라며 “이미 실행 중인 85조 원+α(알파)의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조속히 집행하고 사업성이 충분한 정상 사업장의 금융 리스크도 최소화하도록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중소금융권과 관련해서도 “연체율이 높아지고 있으나 손실흡수능력이 충분하다”면서 “상호금융의 연체율이 3%를 밑돌고 저축은행 연체율도 과거 위기시의 20.3%와 비교할 때 작년 말 기준 6.55%로 낮은 수준이다.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업권 모두 자본비율이 규제비율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자본 확충 등을 통해 손실 흡수 능력을 지속적으로 제고해나가는 한편 PF 재구조화, 채무 재조정 등을 통해 연체를 정리하고 건전성 관리를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주재한 제23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정부는 부동산 PF 관련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하는 한편, 사업성이 충분한 정상사업장이 금융 리스크에 빠지지 않도록 충분한 자금을 공급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보증을 현행 25조 원에서 30조 원으로 5조 원 더 확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PF 정상화 펀드 지원 대상을 현재 부실 우려가 있는 사업장에서 일시적인 자금 애로가 있는 정상사업장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한국은행도 4월부터 지방 중소기업 위주로 금융중개지원대출 9조 원을 지원할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필요시 최종 대부자로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