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재산공개] 오영주 장관 9억5000만원…이해충돌 지적 배우자 주식 ‘전량 매각’

17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재산이 9억5000만원대로 나타났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4년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공개’에 따르면 오 장관은 본인·배우자 소유의 서울 은평구 소재 아파트와 본인·배우자 명의의 예금 1억4000여만원 등을 신고했다.
 
오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은평구 아파트(134.74㎡·6억8300만원)와 예금 7851만원을 등록했다. 배우자는 예금 2억1758만원을 신고했다. 오 장관과 배우자 예금액은 급여 저축으로 인해 1억5000만원 가량 늘었다. 채무액은 1억5205만원에서 1억856만원으로 줄었다.
 
배우자의 비상장 주식 4만8000주는 매년 1월1일~12월31일 재산변동사항을 담는 이번 내역에 포함됐다. 하지만 지난 1월 전량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중소기업 주식은 지난해 12월 오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이해충돌 가능성으로 지적을 받았다.
 
중기부 공직자 재산공개 대상은 장관, 차관, 기획조정실장, 중소기업정책실장, 창업벤처혁신실장, 소상공인정책실장이다.
 
이 가운데 최고 자산가는 임정욱 창업벤처혁신실장으로 확인됐다. 임 실장의 재산은 약 50억2500만원이었다. 임 실장은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소재 아파트 17억8300만원, 본인 명의 예금 7억1900만원, 배우자 명의 예금 2억3400만원 등을 신고했다.
 
이어 오기웅 차관의 재산은 17억9960만원으로 집계됐다. 오 차관은 서울 마포구 아파트(83.88㎡·8억4200만원)와 예금 2억1882만원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세종시 새롬동 아파트(4억6200만원)와 예금 2억7934만원을 신고했다.
 
이외에 강석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14억6265만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16억5316만원을 신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