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드는 유가] ‘3대 유종’ 두 자릿수 급등…물가·금리 ‘복병’

24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올 들어 국제 유가가 슬금슬금 올라 최근 가격은 연초 대비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유가에 민감한 수입물가를 중심으로 국내 소비자물가를 자극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미국이 6월 금리 인하설을 띄우는 가운데 국내 물가가 쉽게 잡히지 않거나 더 오를 경우 한국은행 입장에서는 금리 인하 시점을 잡기가 더 곤혹스러워질 수 있다. 

27일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에 따르면 이번주(3월 25일~26일) 세계 3대 유종의 배럴당 평균 가격은 브렌트유 86.5달러, 두바이유 85.84달러,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1.78달러로 집계됐다. 올해 1월 1주차(1월 2일~5일) 평균 가격과 비교하면 각각 11.4%, 10.8%, 13.1% 상승한 수치다.

지정학적 리스크 심화가 유가 상승의 배경이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무력 충돌로 촉발된 중동 분쟁이 장기화하는 양상이며 우크라이나의 지속적인 러시아 정유시설 공격으로 수급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수출이 두 달 연속 감소한 데 더해 이라크가 향후 수개월간 원유 수출을 하루 330만 배럴로 제한키로 한 것도 유가 오름세를 부추겼다. 

꽉 막혔던 수요도 반등세다. 국제 원유 시장 큰 손인 중국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는 게 대표적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1∼2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늘어나며 2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을 보였다. 스위스 등 일부 국가가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며 긴축 기조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2분기 브렌트유 가격을 배럴당 88달러로 예측하기도 했다. 

유가 변동이 미국 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가 초미의 관심이다. 지난 1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4% 올라 예상치에 부합했다. 유가 상승세 둔화가 호재로 작용했다는 게 중론이다. 오는 29일(현지시간) 발표될 2월 PCE 물가가 예상보다 높을 경우 연방준비제도(Fed)가 6월께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시장 기대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국내 물가는 유가에 더 민감하다.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탓이다. 지난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1%로 재반등한 상태인데 고유가 악재까지 추가되면 정부가 기대하는 2%대 물가 조기 안착은 요원해진다. 한은이 발표한 2월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2% 올라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수입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통화정책을 주관하는 한은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다. 한은은 지난달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상반기 브렌트유 평균 가격을 배럴당 82달러로 전제했다. 현 시세는 한은의 예상을 훨씬 웃돌고 있다. 

미국 물가가 들썩여 6월 금리 인하설이 무색해지면 한은도 금리를 내리는 시점을 더 뒤로 미룰 수밖에 없다. 시장의 관측대로 6월부터 미국 금리 인하가 시작돼도 국내 소비자물가 불안이 이어지는 상황이라면 한은도 섣불리 금리 인하에 나서기 어렵다. 

안동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국제 유가에 큰 영향을 받는 데다 이미 농산물 등 가격도 많이 오른 상황”이라며 “현재 금리 수준이 낮지 않아 물가 잡겠다고 인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가계부채 부실 우려 속에 금리를 더 올리기도 어렵고 미국보다 먼저 내리는 건 더 힘들어 오도 가도 못하고 끼인 형국”이라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