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욕증시 무버] TMTG, 증시 데뷔 이틀째 두자릿 수 상승…게임스톱 15% ↓

16
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 주가 추이. 출처 마켓워치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목할 만한 종목은 트럼프 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 게입스톱, 머크 등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운영하는 TMTG의 주가가 뉴욕증시에 입성한 지 이틀째 두 자릿 수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날 16.1% 상승한 데 이어 이날도 14.19% 상승 마감했다.

TMTG 주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비롯한 개인 투자자의 매수세에 힘입어 오름세를 타고 있다. 다만 전문가는 주가의 상승세가 사업 전망에 대한 합리적인 예측이라기보다는 트럼프 지지자의 열의 표현에서 기인한 만큼 앞으로 변동성을 나타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금융회사 하그리브스랜즈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시장 책임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주식 매수 열풍이 시들해지고 투자자들이 펀더멘털을 더 깊이 파고듦에 따라 앞으로 상당한 변동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회성 밈 주식으로 꼽히는 게임스톱 주가는 실적 부진과 해고 소식 등에 15.03% 하락 마감했다. 비디오 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톱은 불확실한 경제 상황 속에서 전자상거래 업체와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소비자 지출이 약해지면서 작년 4분기 매출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또 비용 절감을 위해 불특정 다수의 일자리를 감원했다고 밝혔다.

미국 제약사인 머크 주가는 치명적인 폐 질환을 치료하는 신약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으면서 5% 가까이 급등했다. 머크 주가는 이날 전날보다 4.96% 상승한 131.7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FDA는 이날 머크의 폐동맥고혈압(PAH)이라는 질환을 치료하는 신약을 승인했다. 이 치료제는 ‘윈리페어’라는 상품명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PAH는 주로 30~60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미국에는 약 4만 명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