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러 연준 이사 “금리인하, 미루거나 횟수 줄이는 게 적절”

16

“금리 인하 서두를 필요 없어”

크리스토퍼 월려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가 지난해 3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미국)/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토퍼 월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가 금리 인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경제 데이터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금리 인하 시기를 늦추거나 금리 인하 횟수를 줄이는 것이 적절하다는 인식 또한 드러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월러 이사는 이날 ‘아직 서두를 것 없다’는 제목의 강연에서 “최근 인플레이션 통계에 실망을 느낀다”며 “금리 인하를 단행하기 전에 최소 몇 개월간은 좋은 내용의 인플레이션 지표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율이 2%인 물가 목표를 향한 지속적인 경로에 있다는 자신감을 얻을 때까지 미국 금융 당국에 기다릴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는 아직 견조한 미국 경제와 탄탄한 고용 시장을 꼽았다.

월러 이사는 “최근 데이터 상 내 견해는 금리 인하 횟수를 줄이거나 더 미루는 것이 적절하다”며 “경제 생산과 노동시장은 계속 강력함을 나타내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억제의 진전은 둔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을 근거로 금리 인하 조치를 서두르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월러 이사는 이날 강연 제목을 포함해 ‘서두르지 않는다(No rush)’는 표현을 네 차례나 썼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미국 금융당국은 20여 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는 기준 금리를 올해 어느 시기에 내릴지를 논의하고 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 같은 결정의 타이밍은 매우 중요하다”며 “인내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올해 6월 첫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 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6월에 금리를 낮출 가능성은 64.0%를 나타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