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18주만에 반등 전환

24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서울 아파트 가격이 18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지난해 11월 4주(11월 20일 기준)이후 하락세가 이어지던 흐름이 반전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3월 4주(3월 2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맷값이 0.04% 하락한 반면 서울은 수요가 몰리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역별로 강북에서는 마포구(0.12%)가 아현‧대흥동 위주로, 광진구(0.04%)가 구의동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도봉구(-0.04%)는 쌍문‧방학동 구축 위주로, 서대문구(-0.03%)는 남가좌‧북아현동 대단지 위주로 하락했다.

강남은 관악구(-0.03%)가 봉천‧신림동 위주로, 강동구(-0.02%)는 강일‧암사동 위주로 하락했다. 하지만 송파구(0.05%)가 잠실‧가락‧방이동 주요단지 위주로 매맷값이 올랐고 동작구(0.04%)도 동작‧사당‧상도동 위주로 상승했다.

부동산원은 “거래희망가격 격차가 해소되지 않아 관망세 이어지고 지역‧단지별로 상승‧하락이 혼재된 가운데 일부 선호단지 위주로 급매 소진 후 매수문의 증가하는 모습 보이며 상승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하락세가 이어졌다. 수도권(-0.02%→-0.03%)은 하락폭이 커졌고 지방(-0.04%→-0.05%)도 하락폭이 확대됐다. 5대광역시(-0.05%→-0.04%)는 낙폭이 일부 줄었지만 세종(-0.25%→-0.39%)과 8개도(-0.02%→-0.04%)는 하락세가 이어졌다.

공표지역 178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42→45개)은 늘었고 하락 지역(123→120개)은 감소했다. 보합 지역(13→13개)은 지난주와 같았다.

3월 4주차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한국부동산원]

아파트 전세는 수도권과 지방 사이 간격이 커졌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02% 올라 상승폭을 유지했고 서울과 수도권도 0.07% 상승해 전주와 상승률이 같았다. 지방은 0.02% 하락에서 0.04% 하락하며 낙폭이 커졌고 5대광역시(0.02%→-0.02%), 세종(-0.23%→-0.33%), 8개도(-0.02%→-0.03%) 모두 하락세가 이어졌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성북구(0.15%)가 정릉‧길음동 준신축 대단지 위주로, 노원구(0.15%)가 중계‧공릉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은평구(0.15%)가 불광‧응암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용산구(0.14%)가 이촌‧산천동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은 서초구(0.10%)가 잠원‧반포동 주요단지 위주로, 구로구(0.09%)가 오류‧신도림동 대단지 위주로, 양천구(0.08%)가 목‧신정동 위주로, 금천구(0.08%)가 독산‧가산동 대단지 위주로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