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네덜란드 상무장관들,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 놓고 이견

24

중국 “노광장비 정상 무역 희망”
네덜란드 “독립적 평가 따른 조치”

중국 상무부와 네덜란드 대외무역·개발협력부 관계자들이 27일 베이징에서 회담하고 있다. 출처 상무부 홈페이지

중국과 네덜란드의 상무장관들이 반도체 제조장비 수출 통제 문제를 놓고 얼굴을 마주했지만, 이견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28일 닛케이아시아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내고 “왕원타오 상무부장과 헤오프레이 판레이우언 네덜란드 대외무역·개발협력부 장관이 전날 베이징에서 회담했다”며 “둘은 노광장비 수출과 반도체 산업 협력 등을 주제로 심도 있는 회담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왕 부장은 “중국은 네덜란드가 기업들의 계약 의무 이행을 지원하고 노광장비에 관한 정상적인 무역을 보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네덜란드를 신뢰할 수 있는 경제·무역 파트너로 간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판레이우언 장관은 “수출 통제는 어느 국가를 대상으로 삼은 게 아니다”며 “네덜란드 정부는 독립적인 평가를 통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글로벌 반도체 산업과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을 최대한 줄이고자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네덜란드는 미국의 대중국 첨단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관련 장비 수출에 허가제를 적용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요구하는 극자외선 노광장비는 현재 네덜란드 기업인 ASML이 독점하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기업들이 ASML 매출의 29%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의존도를 보인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신화연합뉴스

이번 자리는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실무방문의 연장선이었다. 앞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뤼터 총리 회담에서도 반도체 장비 수출은 주요 안건 중 하나였다. 시 주석은 “중국의 기술 접근을 제한하려는 시도가 중국의 발전을 막지는 못할 것”이라며 “중국 인민들도 합법적인 발전을 누릴 권리가 있고, 어떤 힘도 우리의 과학기술 발전과 진보 속도를 늦출 수는 없다”고 피력했다.

반면 뤼터 총리는 “우리의 조치는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