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반도체 ‘메가리전’ 구축에…올해 1만2000여가구 분양

23

★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 투시도
경기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 투시도./대우건설

인공지능(AI) 시대가 문을 열며 국내 반도체 기업들도 경기 남부권에 ‘메가리전(mega-region)’을 구축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반도체 투자가 이어지는 지역에 첨단 산업도시가 구축되고 있어 수혜를 받을 수 있는 해당 지역 내 아파트 분양 수가 늘고 있다.

28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경기 용인·수원·화성·오산·평택·이천·안성 등 반도체 메가리전 지역에 1만20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들 도시는 반도체라는 매개체를 통한 경제적 연결고리로 거대 도시권을 형성하며 수도권 분양시장의 핵심 축으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반도체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자 정부·지자체·기업이 손잡고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이 중 ‘메가리전의 심장’이라 평가받는 곳은 용인 처인구의’첨단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622조원을 투자하고, 정부도 국가적 기간 산업임을 인지하고 인프라 구축, 세제혜택 등 지원사격에 나선다.

대규모 반도체 투자는 반도체 메가리전의 지역 부동산 가치도 끌어올리고 있다. 고용 기회 증가, 인구 유입, 상업 및 주거 수요 증가로 이어져서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부동산 침체 속에서도 용인·안성·수원 등이 속한 경부2권은 올 3월 중순 기준 작년 6월보다 아파트 값이 1.41% 올랐다. 용인 처인구(2.79%), 수원 영통구(5.47%) 등 반도체 수혜 지역이 가격 상승을 리딩했다.

이미 반도체 효과를 톡톡히 본 ‘학습효과’도 강점이다. 대표적인 곳이 용인과 수원, 화성이 꼽힌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용인 아파트 값은 5년 전(2019년 3월) 보다 17.37% 뛰었고, 수원은 20.45%, 화성은 12.74% 급등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 집값이 8.23% 오른 것과 비교해 상승폭이 가파르다. 용인 처인구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의 경우 작년 3월 ‘첨단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 조성 발표 이후 단숨에 1억원 가량 가격이 올랐다.

입주를 진행 중인 ‘용인 드마크 데시앙’도 1억원 이상 웃돈이 붙었다. 전용면적 84㎡형 분양가가 10억원이 넘은 수원 영통구 ‘영통자이센트럴파크’는 단기간 완판(100% 계약 완료)됐다.

반도체 메가리전 지역에서 신규 분양도 잇따른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가 시장에 나온다. 처인구 남동 일원(은화삼지구)에 들어서며 총 3700여 가구 중 1단지 전용면적 59~130㎡ 총 1681가구를 5월 분양 예정이다.

일부 가구는 사계절 경관이 수려하기로 유명한 골프장 은화삼CC 조망도 가능하다. ‘첨단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와 이어지는 45번 국도 뿐만아니라 영동고속도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등 우수한 광역교통망을 갖췄고, 용인 역북, 고림지구와 생활권을 공유해 CGV, 이마트 등 접근도 용이하다.

분양 관계자는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호재를 가장 가까이서 누릴 수 있는 단지로 주목받으면서 용인, 수원, 화성 일대는 물론 서울 투자자들의 문의도 꾸준한 상황”이라며 “정부가 국도 45호선 8차로 확장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진행도 밝혀 첨단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로 이동은 더욱 용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에는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1792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오는 5월 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경강선 이천역을 이용할 수 있는 입지다. 오산에서는 금강주택이 짓는 762가구가 세교2지구 A-88블록에 들어선다. 분양은 올 상반기 예정이다.

화성 C-18블록에서는 대방산업개발이 총 464가구를 역시 상반기에 내놓을 예정이다. 기존 민간임대에서 분양으로 공급방식을 변경한 아파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