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달러 가치 있다”…샌프란시스코, MLB 데뷔 앞둔 이정후 조명

26
(출처=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유튜브 캡처)

데뷔전을 앞둔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다음날 경기를 치를 샌디에이고 땅을 밟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는 28일(한국시간) 선수단의 샌디에이고 도착 소식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하며, 전세기에서 내려오는 이정후의 사진을 첫 페이지에 올렸다.

6년 1억1300만달러를 투자해 영입한 이정후를 향한 기대감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앞서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26일 유튜브에 ’이정후의 첫 MLB 스프링캠프‘ 다큐멘터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정후가 슬레이트를 치며 시작되는 10분 15초 분량의 다큐멘터리에는 파르한 자이디 야구부문 사장, 피트 퍼텔러 단장, 밥 멜빈 감독, 맷 윌리엄스 코치, 외야수 마이클 콘포토는 물론이고 키움 히어로즈 한국 팬도 등장한다.

푸틸라 단장은 “많은 사람들이 아시아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전부터 오랫동안 이정후를 지켜봤다”고 얘기했다. 푸틸라 단장은 지난해 이정후가 발목 수술 후 복귀해 키움 히어로즈 소속으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10월 10일 고척 삼성전에 방문했다.

그는 “화면에는 내가 잡혔지만 나 말고도 많은 스카우트들이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같은 대회에서 이정후를 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이디 사장은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서 1번타자이자 중견수로 뛸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고 설명했다.

멜빈 감독도 “이정후처럼 새로운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는 선수는 본 적이 없다”며 이정후의 MLB 연착륙을 확신했다.

이정후는 다큐멘터리 말미에 “내가 꿈꿔온 일을 하기 때문에 압박감은 느끼지 않는다. 즐겁다”고 말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24 MLB 정규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출처=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유튜브 캡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