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재개발 단지 청약경쟁률, 일반아파트 보다 ‘2배 이상’

26

3023757_3024354_4722
한 아파트 단지 분양사무소 모습./연합뉴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아파트 단지의 청약경쟁률이 일반 아파트보다 2.5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1월부터 이달 25일까지 전국에서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단지는 총 67곳, 2만2053가구였다.

이 단지들의 1순위 청약에 접수된 청약통장은 총 43만769개로 평균 경쟁률은 19.53대 1 수준이었다.

이에 비해 일반 아파트는 같은 기간 총 283개 단지에서 10만7395가구가 분양된 가운데, 1순위 청약에 84만7187명이 신청, 7.88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나타냈다.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약 2.5배 높았던 것이다.

1순위에서 청약 접수 마감에 성공한 단지 비율도 차이를 보였다. 정비사업 아파트는 총 67개 단지 중 71%인 48개 단지가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반면, 일반 아파트는 총 283개 단지 중 32%인 91개 단지에서만 1순위 마감됐다.

지난 2월 재건축 정비사업으로 공급된 서울 서초구 ‘메이플 자이’는 8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5828개의 청약 통장이 몰려 1순위 경쟁률 442.32대 1을 기록했다.

이런 분위기는 지방에서도 감지된다. 지난달 전북 전주시에서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분양한 ‘서신 더샵 비발디’도 64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5797명이 접수, 1순위 경쟁률 55.59대 1을 기록한 바 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각종 인프라가 잘 갖춰진 도심 주요 입지에 들어서는 정비사업 아파트는 대기하는 수요자는 많지만, 일반에 공급되는 물량은 한정적이기 때문에 희소성이 높아 수요자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