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국제업무지구 바로 앞’ 산호아파트,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25

AKR20240329036400004_04_i_P4_20240329092408366
서울 용산구 ‘산호아파트’ 재건축 사업 조감도./용산구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부지 500m 거리 내 위치해있는 산호아파트가 재건축 사업시행계획인가를 받으며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 용산구는 29일 산호아파트(원효로4가 118-16번지 일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신청한 사업시행계획을 이날 인가하고 구보에 고시했다.

2017년 조합이 설립된 지 약 7년 만이며, 2022년 12월 인가 신청 후 15개월 만이다.

아파트는 면적이 2만7117.3㎡, 대지면적은 2만5955.3㎡이며 현재 12층·6개 동으로 구성돼있다.

건폐율 25.98%, 용적률 280%를 적용해 지하 3층~지상 35층·최고 높이 109m의 아파트 7개 동·부대복리시설로 재건축할 계획이다.

가구수는 기존 554가구에서 93가구 늘어난 647가구가 된다. 전용면적 기준 △59㎡형 169가구(임대 73가구 포함) △84㎡형 307가구 △99㎡형 140가구 △112㎡형 28가구 △123㎡형 1가구 △161㎡ 2가구 등이다.

새로 설치되는 정비기반시설은 △하수도 446㎡ △방수설비 56㎡ △사회복지시설 660㎡로, 조성이 끝나면 시설과 토지는 구에 기부채납된다.

사업시행자인 산호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사업비 3794억원을 들여 사업시행계획 인가일부터 84개월간 정비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다음 달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고, 지난달 29일에는 현장설명회도 마쳤다.

한강변에 있는 산호아파트는 1977년 준공돼 올해로 47년 된 노후 아파트다. 재건축 연한인 30년도 이미 넘겼다. 노후화가 심각하게 진행된 상태지만, 입지는 최고로 평가받는 곳이다. 부지가 강변북로·원효대교와 맞닿을 정도로 한강과 가까워 조망이 좋다.

특히 지난달 서울시가 용산국제업무지구에 용적률 1700%, 높이 100층이라는 특혜 제공을 발표함에 따라 업무지구에 다수 글로벌 기업들이 입주하면, 산호아파트는 ‘직주근접(직장과 주거지 근접)’ 환경도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산호아파트에 대한 층수 규제 완화와 한강조망권 확보에 대한 입주민들의 요청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향후 조합에서 정비계획·사업시행계획 변경을 추진한다면 법령에 따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