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重, 페루서 6200억 규모 수주 성공… “중남미 방산 수출 사상 최대”  

20
HD현대重, 페루서 6200억 규모 수주 성공… “중남미 방산 수출 사상 최대”  
HD현대중공업이 페루로부터 수주한 3,400톤급 호위함(가운데), 2,200톤급 원해경비함(아래), 1,500톤급 상륙함(위)의 조감도. 사진제공=HD현대중공업

HD현대중공업이 페루에서 총 6200억원 규모의 함정 4척 건조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의 중남미 방산 수출 사상 최대 규모다.

HD현대중공업은 페루 국영 시마(SIMA)조선소로부터 3,400톤급 호위함 1척, 2,200톤급 원해경비함 1척 및 1,500톤급 상륙함 2척 등 총 4억6,290만달러(약 6240억원) 규모의 함정 4척에 대한 현지 건조 공동생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회사 측은 시마 조선소와 협력해 오는 2029년까지 이들 함정을 순차적으로 페루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다.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될 호위함은 대함 미사일과 수직 발사대를 탑재하고 대공 탐지 능력을 높일 수 있는 AESA 레이더가 탑재되며, 원해경비함은 중형 해상작전 헬기를 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상륙함은 대형 장갑차를 7대 이상 실을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수주는 이탈리아와 스페인, 네덜란드 등 방산 강국과 경쟁해 국내 조선사가 대형 수주 성과를 냈다는 의미가 있다. HD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국방부와 방위사업청, 산업통상자원부, 주페루 한국대사관 등 정부 기관과 기업이 ‘팀 코리아’로 뭉쳤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중남미 지역은 노후화된 함정이 많아 최신 함정으로의 교체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향후 다른 중남미 국가와의 후속 계약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HD현대중공업은 내다봤다. 페루 해군도 호위함 5척과 원해경비함 4척, 상륙함 2척 등을 추가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